‘보좌관’ 김갑수의 칼날, 이정재 향할까 ‘긴장감↑’
연예 2019/07/05 19:30 입력

100%x200
이정재-신민아-김갑수, 예측불가 청문회 앞두고 상반된 분위기

[디오데오 뉴스] ‘보좌관’ 김갑수가 오늘(5일) 법무부장관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있다. 정진영의 칼날이 그를 향하고 있는 가운데, 김갑수가 이정재에게 등을 돌릴 것이 암시돼 긴장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JTBC 금토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이 오늘(5일) 본방송에 앞서, 무슨 이유에선지 다급한 얼굴을 하고 있는 장태준(이정재), 걱정이 가득한 강선영(신민아), 그리고 이와는 반대로 여유로운 송희섭(김갑수)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각기 다른 감정을 드러낸 세 정치인의 표정은 무엇을 의미할까. 

사전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 “이성민 의원이 송희섭 의원과 제대로 싸울 모양인데요?”라는 고석만(임원희)의 말처럼 송희섭과의 정면대결을 예고한 이성민(정진영). 그는 장태준에게 “너무 멀리 가면 돌아가기 힘들어. 이번만큼은 내 말 들어”라고 조언했고, 송희섭은 이런 이성민을 보면서 “가진 것도 없고 욕심도 없는 놈이 참 성가시네”라고 맞불 작전을 예고해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내고 있다. 

이 가운데, 번번이 벌어지는 위기의 상황에도 돌파구를 찾아내며 냉철한 판단을 했던 장태준의 다급한 표정과 그를 바라보는 걱정 가득한 강선영의 눈빛, 이들과는 상반되게 여유 만만한 송희섭의 얼굴은 청문회에서 어떤 상황이 벌어졌는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송희섭이 법무부 장관 자리에 오르지 못하게 하기 위해 이성민을 법사위(법제사법위원회)로 보임되게 만든 강선영이 장태준을 만나 “어디까지 연관되어 있는 거야. 이 질의가 나가면 송희섭 의원 선택은”이라고 말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무엇보다 “일 잘하는 놈 안 아깝겠습니까”라는 물음에, 송희섭은 속내를 알 수 없는 얼굴로 무언가 결심한 듯 “이럴 때 잡아먹어야죠”라며 희미한 미소를 지어 보였다. 법무부 장관 자리에만 앉으면 지역구 공천권을 장태준에게 주겠다고 약속했던 송희섭의 칼날이 갑자기 장태준을 향하게 된 이유에 이목이 집중된다.

제작진은 “장태준이 예기치 못한 방향으로 청문회가 흘러간다. 청문회의 판이 완전히 전복되며 휘몰아치는 전개가 이어진다”고 예고하며, “장태준은 지금까지 그래왔듯, 돌파구를 찾고 자신의 야망을 이루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 오늘 방송에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보좌관’ 제7회, 오늘(5일) 밤 11시 JTBC 방송.
( 사진 = 스튜디오앤뉴 )
김수정 기자 pretty_sj@diodeo.com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