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김승현X전진, 역대급 장수 악플史 공개
연예 2019/07/04 14:10 입력

100%x200
김승현X전진, 20년차 이상의 악플 내공…반전의 ‘악플 낭송’

[디오데오 뉴스] ‘악플의 밤’에 출연한 김승현과 전진이 긴 활동기간동안 동고동락했던 악플의 역사를 되짚는다.

JTBC2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 5일 방송에는 90년대 절친 라인 김승현-전진이 출연해 악플보다 더 강력한 멘트로 세간을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승현과 전진은 악플 낭송으로 ‘악플의 밤’의 포문을 열어 기대를 높였다. 특히 김승현은 악플을 읽던 도중 함박 웃음을 주체하지 못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바로 ‘김승현은 옛날에도 연기 못했음. 얼굴 하나로 먹고 살았다’는 악플을 발견한 것. 뜻밖의 ‘외모 칭찬’ 악플에 김승현은 숨도 쉬지 않은 채 초고속으로 ‘악플 인정’을 외쳐 폭소를 유발했다. 나아가 김승현은 “오늘은 악플남”이라면서 때아닌 ‘과거 소환’ 악플에도 ‘인정 퍼레이드’를 펼쳤다고 해 궁금증이 증폭된다.

그런가 하면 전진은 연예계 최장수 아이돌인만큼 함께 동고동락한 ‘장수 악플’들이 등장해 이목을 끌었다. 이에 전진은 ‘악플 낭송’을 하는 내내 ‘인정’을 외치며 여유 넘치는 대인배 면모를 보였다. 하지만 쿨한 인정과는 다른 전진의 표정에 MC들은 ‘인정하는 것이 맞냐’는 갑론을박이 펼쳐졌다는 후문이다. 이에 과연 전진의 ‘장수 악플’들은 무엇일지, 전진의 ‘악플 반응’에 관심이 쏠린다. 

‘악플의 밤’ 측은 “김승현과 전진은 데뷔 년 수가 긴 만큼 악플에 대해 노련하게 대처했다. 그 어느 때보다 능수능란한 악플 대응법과 악플 토크가 쫄깃한 긴장을 자아내는 동시에 예기치 못한 웃음을 선사할 것이다“라고 밝힌 뒤, “20년이라는 기간 동안 김승현-전진과 함께 동고동락한 악플은 어떤 것이 있을지, 그에 대한 이들의 반응이 어떨지 기대해달라”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 JTBC2 ‘악플의 밤’은 5일 저녁 8시에 JTBC2를 통해 3회가 방송된다.
( 사진 = JTBC2 ‘악플의 밤’ 제공 )
온라인뉴스팀 press@diodeo.com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