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기방도령' 정소민 "첫 사극, 고민했는데 생각보다 편하더라"
연예 2019/07/02 16:27 입력

100%x200

배우 정소민이 2일 서울 용산CGV에서 열린 영화 '기방도령'(감독 남대중)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기방도령'은 자신이 나고 자란 기방 연풍각을 살리기 위해 조선 최초 남자 기생이 되기로 결심하는 '꽃도령' 허색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2019.7.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정소민이 처음 사극 영화를 찍은 것에 대해 "생각보다 편했다"고 말했다.

정소민은 2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에서 진행된 영화 '기방도령'(남대중 감독)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첫 사극이 너무 걱정됐다. 말투도 써본 적 없어서 걱정을 많이 하고 참여했는데 감독님이 그 부분을 자유롭게 열어주셔서 생각보다 편하게 작업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장에서 여러 환경이 조성돼 있다. 각자 미술을 해주시는 분들도 열심히 도와주시고, 의상도 도움을 받고, 자연스럽게 그 시대로 발을 담그게 됐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또한 정소민은 출연 계기에 대해 "시나리오 받았을 때 쉬지 않고 한번에 끝까지 읽었다. 읽으면서 가장 많이 든 생각은 너무 재밌다는 생각이었다"라며 "만화책을 보는 기분으로 후루룩 넘어가더라. 막상 영상으로 나와서 보는데 우리 영화가 이렇게 슬픈 포인트가 많았나 싶을 정도로 애절하고 절절한 사랑 이야기가 잘 담겨서 놀랐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기방도령'은 자신이 나고 자란 기방 연풍각을 살리기 위해 조선 최초 남자 기생이 되기로 결심하는 '꽃도령' 허색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준호가 전란으로 폐업 위기에 놓인 연풍각을 살리기 위해 최초의 남자 기생이 되기로 결심한 허색 역을 맡았다. 허색은 뛰어난 외모에 가무, 서화, 학식에 능한 팔방미인으로 남자 기생이 돼 조선 사대부 열녀들의 마음을 연다.

정소민이 허색이 첫눈에 반하는 양반가 규수 해원 역을, 최귀화가 시선을 꿈꾸다 기방에 정착하게 된 괴짜 도인 육감 역을 맡았다. 또 예지원이 기구하게 세상을 등진 동무의 아들 허색을 친아들처럼 키워온 연풍각의 수기녀 난설 역을, 공명이 어린 시절부터 해원을 짝사랑해온 양반가 도령 유상 역을 맡았다.

한편 '기방도령'은 7월 10일 개봉한다.


eujenej@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