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은, 인도네시아 국영석유공사와 15억달러 여신약정 체결
경제 2019/07/02 14:34 입력

100%x200

수출입은행은 2일 우리 기업의 해외수주 지원을 위해 인도네시아 국영석유가스공사인 페르타미나(Pertamina)와 15억달러 규모의 기본여신약정(Framework Agreement)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은성수 수은 행장, 파할라 만수리(Pahala N. Mansury) 페르타미나 CFO(수출입은행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 박주평 기자 = 한국수출입은행은 우리 기업의 해외수주를 지원하기 위해 해외건설협회와 공동으로 '한-인도네시아 정유·석유화학 산업 상생협력포럼'을 개최하고, 인니 국영석유가스공사인 페르타미나(Pertamina)와 15억달러 규모의 기본여신약정(Framework Agreement, 이하 FA)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기본여신약정은 우리 기업 수주를 촉진하기 위해 향후 다수 프로젝트를 발주할 주요 발주처와 선제적으로 체결하는 한도방식의 금융약정이다. 우리 기업이 페르타미나가 발주한 사업을 수주하면, 페르타미나는 15억달러 한도에서 수은으로부터 금융지원을 받아 대금을 지급할 수 있다.

이번 약정은 수은이 인도네시아 국영기업과 체결한 최초의 FA이자, 페르타미나가 다른 나라 수출금융기관과 체결한 최초의 FA다. 수은 관계자는 "한국 중소·중견기업의 기자재 수출과 대형 사업 수주 가능성이 한층 높아질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이날 포럼에서 이그나시우스 탈룰렘방(Ignatius Tallulembang) 페르타미나 메가 프로젝트 이사는 현재 원유 생산량을 하루 100만배럴에서 오는 2026년까지 200만배럴로 늘리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300억달러에 달하는 정유설비 신·증설을 위한 대규모 발주를 계획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또 아리스 수파르토(Aris Suparto) 페르타미나 구매·조달 본부장은 한국 중소·중견기업의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구매전략을 설명하고, 페르타미나의 벤더 등록요건과 절차 등을 안내했다. 페르타미나 측은 이날 오후 우리 중소·중견기업을 상대로 소규모 그룹미팅과 업체별 일대일 면담도 진행했다.

은성수 수은 행장은 이날 포럼에서 "수주 가뭄을 겪고 있는 우리 기업이 이번 약정체결을 계기로 동남아 최대시장인 인도네시아의 정유·석유화학 설비 등 대규모 사업에 동반 진출하기를 기대한다"며 "이번 행사로 구축된 페르타미나와 우리 기업 간 협력관계가 실질적인 수주로 이어지도록 지속해서 협력하겠다"고 했다.


jupy@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