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정준영 측 "성관계 인정하나 합의에 의한 것"…혐의 부인
연예 2019/06/27 11:53 입력

100%x200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으로 촬영·유포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가수 정준영이 1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리는 첫 공판준비기일에 출석하고 있다. 2019.5.10/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직접 찍은 불법 영상 촬영물을 유포한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30)이 집단 성폭행 혐의로 추가 기소된 가운데, 성관계는 인정하나 합의 하에 했다고 주장했다.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9부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 등으로 기소된 정준영과 최종훈, 권모씨 등에 대한 2차 공판 준비기일을 진행했다.

이날 정준영 측 변호인은 "피해자와 성관계한 사실 자체는 인정하나 다른 피고인들과 달리 준강간을 계획하지 않았고, 당시 피해자와 합의 한 거라 공소 사실에 대해 부인한다"고 밝혔다.

한편 최종훈과 정준영은 허모씨, 권모씨 등 이른바 '정준영 단톡방' 멤버들과 함께 지난 2016년 1월 강원 홍천과 같은 해 3월 대구에서 여성을 만취시키고 집단 성폭행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5월7일 서울중앙지검은 해당 사건을 조사한 뒤 최종훈, 허모씨, 권모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고, 법원은 5월9일 최종훈과 권모씨에 대한 영장을 발부했다. 이어 5월16일 서울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과는 구속 상태인 최종훈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고, 이후 이달 4일 최종훈이 구속 상태로 기소됐다.

이와 함께 정준영은 지난 2015년 말부터 수개월 동안 가수 승리와 유인석 유리홀딩스 전 대표 등 지인들이 있는 단체 채팅방에서 자신이 찍은 여성들과의 부적절한 영상을 수차례 공유한 혐의(성폭력처벌법 위반)를 받고 있다. 영상이 유포된 피해자만 10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준영은 영장실질심사를 통해 지난 3월21일 구속 수감됐다.

이후 지난달 10일 열린 1차 공판준비기일에서 정준영은 직접 재판에 참석했다. 당시 정준영 측 변호인은 "공범 최종훈이 구속영장 발부를 하고 경찰 조사가 어느정도 마무리 됐다. 시간이 많이 걸리지 않으니 추가 사건 병합해서 진행했으면 한다"고 요청한 바 있다.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여 27일 정준영과 최종훈이 같이 재판을 받게 됐다.


seunga@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