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30일 인천 홈경기장 방문…시축·사인회 나서
스포츠/레저 2019/06/26 13:38 입력

100%x200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우승을 거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이강인 선수가 지난 17일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을 마치고 팬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최우수선수에 주는 '골든볼'을 받은 이강인(18·발렌시아)이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 뜬다.

인천유나이티드는 26일 "이강인이 오는 30일 강원FC와의 홈 경기에 등장한다. 이날 이강인은 사인회, 시축과 함께 하프타임 친필 사인볼 선물 등의 행사를 통해 인천 팬들에 인사를 나눌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강인은 인천 유스 시스템을 통해 성장했다. 만 6세였던 지난 2008년부터 3년간 인천 U-12에 몸담은 뒤 스페인으로 건너갔다. 이강인의 이날 인천 방문은 약 10년 만의 친정 방문이다.

이날 이강인은 인천 팬들을 위한 다양한 팬 서비스에 나설 계획이다. 30일 오후 6시부터 30분간 E석 블루카페에서 팬 사인회를 진행한다. 사인회는 선착순으로 진행되고 게이트는 오후 5시에 열린다.

이후 하프타임에 다시 그라운드에서 인천 팬들에 인사한 뒤 친필 사인이 담긴 유니폼과 사인볼을 선물하는 시간을 가진다.

이강인은 "오랜만에 고향 팀 인천 홈 경기를 찾게 돼 기쁘고 설렌다. 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ddakbo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