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회 5득점' 두산, LG에 5-3 역전승하고 위닝 시리즈
스포츠/레저 2019/06/16 21:04 입력

100%x200

두산 베어스 김재환.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조인식 기자 = 두산 베어스가 LG 트윈스에 설욕하며 위닝 시리즈를 달성했다.

두산은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LG와의 경기에서 2회말 5득점하며 5-3으로 승리했다.

위닝 시리즈를 해낸 2위 두산은 45승 27패가 됐다. 3위 LG는 40승 1무 29패가 되며 두산과의 승차가 3.5경기로 벌어졌다.

두산 선발 최원준은 2이닝 4피안타 1탈삼진 3볼넷 3실점(2실점)하고 일찍 물러났다. 이어 3이닝 1피안타 3탈삼진 무실점 호투한 김승회가 3승(2패)째를 수확했다.

타선에서는 김재환이 4타수 2안타 1타점, 정수빈이 5타수 2안타로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LG는 선발 임찬규가 1이닝 1피안타 4볼넷 4실점하고 패전투수가 됐다. LG는 2회말 마운드가 자멸한 뒤 타선이 이를 만회해주지 못했다.

선취점은 LG의 몫이었다. LG는 1회초 무사 만루 찬스에서 토미 조셉의 2타점 중전적시타로 2점을 뽑았고, 2회초 1사에는 좌중간에 떨어진 오지환의 2루타와 이천웅의 좌전적시타로 추가점을 뽑았다.

두산은 2회말 선두 박건우, 오재일의 볼넷과 박세혁의 몸에 맞는 볼로 만든 만루 찬스에서 상대 폭투와 김재호의 볼넷 류지혁의 밀어내기 볼넷, 1사 후 나온 호세 페르난데스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3-3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진 만루 찬스에서 두산은 2사 후 김재환의 몸에 맞는 볼과 박건우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2점을 뽑아 5-3으로 역전했다. 선발 임찬규가 버티지 못한 LG는 임지섭까지 투입했지만 아웃카운트 2개를 잡는 데 그쳤고, 김대현까지 마운드에 올리고 나서야 이닝을 끝낼 수 있었다.

이 과정에서 한 이닝 볼넷(6개), 4사구(8개) KBO리그 타이기록이 나왔다. 그리고 두산의 무안타 타자일순, 한 이닝 무안타 최다득점(5득점)은 KBO리그 신기록이었다.

이후 두산은 이어 던진 투수들이 한 점도 내주지 않고 LG 타선을 틀어막았다. LG는 2회말에 마운드가 무너져 내준 점수를 극복하지 못했다.


nick@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