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월드컵] 준우승하고도 골든볼…'용문' 오른 이강인에 반했다
스포츠/레저 2019/06/16 03:30 입력

100%x200

U-20 대한민국 대표팀 이강인이 16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 대한민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를 마치고 골든볼을 수상하고 있다. 이날 대한민국은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3대1로 패하며 준우승을 차지했다. 2019.6.16/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우치(폴란드)=뉴스1) 임성일 기자 = 원래 대회 최우수선수상의 영예는 팀 성적에 영향을 받게 마련이다. 어지간한 경우가 아니라면, 대부분 우승팀에서 MVP가 배출된다. 그런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는 특별한 일이 발생했다. 준우승 팀 대한민국의 이강인이 '골든볼'의 주인공이 됐다. 그의 활약상이 그만큼 대단했다는 방증이다.

한국이 16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1-3으로 역전패했다. 선제골을 뽑으면서 기분 좋게 출발했으나 이후 3골을 내리 내주며 고개를 숙였다.

이미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처음으로 FIFA 주관 대회 결승진출이라는 새 역사를 쓴 대표팀은 내친걸음 우승까지 노렸으나 마지막 점을 찍지 못했다. 그러나 한국도 이 대회의 빛나는 주연이었다. 우승 트로피는 놓쳤으나 마지막에 예상치 못한 선물을 받았다.

경기 후 이어진 시상식에 앞서 개인상 수상자가 발표됐는데 놀랍게도 골든볼의 영예를 누린 이는 이강인이었다. 이강인은 결승전 선제골을 포함, 7경기에서 2골4도움 맹활약을 펼치며 결승 진출의 견인차 노릇을 톡톡히 했다.

워낙 빼어난 활약을 펼쳐 한국이 정상에만 오른다면 골든볼은 떼어 놓은 당상이라 여겨졌으나 준우승과 함께 그의 수상도 물거품 되는 듯했다. 하지만 FIFA도 이강인에 반했다.

예전부터 FIFA U-20 월드컵은 세계 축구사의 미래를 책임질 유망주들의 '등용문'으로 불렸다. 중국 황하강 상류에 있다는 거센 물살의 협곡 용문(龍門)을 물고기가 거슬러 오르면 용이 된다는 전설처럼, 이 대회를 통해 탄생한 별들이 훗날 축구계의 용이 되는 일이 심심치 않았다.

아르헨티나에서는 '종교'에 가까운 디에고 마라도나(1979)를 비롯해 브라질의 둥가, 베베토(1983), 포르투갈 황금세대의 핵심인 루이스 피구(1991)가 바로 이 대회를 거쳐 슈퍼스타로 발돋움했다.

이후 파블로 아이마르(아르헨티나) 티에리 앙리, 다비드 트레제게(프랑스/이상 1997) 하비에르 사비올라(아르헨티나) 지브릴 시세(프랑스/이상 2001),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 존 오비 미켈(나이지리아/이상 2005) 세르히오 아게로(아르헨티나) 지오바니 도스 산토스(멕시코/이상 2007) 그리고 2013년 대회의 프랑스 폴 포그바까지 수놓은 별들이 수 없이 많다.

그리고 이제 이강인이라는 한국의 18세 플레이어가 그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 선수들로 한정했을 때, 이번 대회의 주인공은 이강인이다.


lastuncle@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