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보좌관' 이정재 "10년만에 복귀, 대본받고 '이건 해야겠다'"
연예 2019/06/13 14:37 입력

100%x200

배우 이정재가 13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에서 열린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이하 보좌관)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보좌관’은 스포트라이트 뒤에서 세상을 움직이는 리얼 정치 플레이어들의 위험한 도박, 권력의 정점을 향한 보좌관 장태준(이정재 분)의 치열한 생존기를 그린 작품이다. 2019.6.13/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보좌관' 이정재가 10년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소감을 전했다.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극본 이대일/연출 곽정환)의 제작발표회가 13일 오후2시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렸다. 곽정환 감독과 주연배우 이정재, 신민아, 이엘리야, 김동준, 정진영, 김갑수, 정웅인, 임원희가 참석해 드라마를 소개했다.

이정재가 연기할 장태준은 4선 의원의 수석 보좌관이다. 경찰대를 수석 졸업했고 수사대에서 활약했지만, 더 큰 권력을 갖기 위해 국회로 들어갔다. 뛰어난 직관과 냉철한 판단력, 선의 경계를 교묘하게 넘나들 수 있는 집요한 승부욕으로 자신의 의원을 원내대표에 앉혔다. 하지만 여기에 안주하지 않는다. 권력의 정점을 향한 더 큰 집념은 부드럽고 유연한 미소에 감춰져있다.

이정재는 "어쩌다보니 10년이 됐지, 의도는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보좌관' 시나리오를 받고 '아 이거는 해야겠다'라고 생각했다. 기획안, 시나리오가 다 재미있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더 늦게 전에 드라마를 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보좌관'으로 복귀할 수 있어서 개인적으로 기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정재는 "너무 현장이 즐겁고 수월하게 잘 촬영하고 있다"며 "워낙 선배 동료배우들의 호흡이 잘 맞아서 유쾌하게 잘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보좌관'은 스포트라이트 뒤에서 세상을 움직이는 리얼 정치 플레이어들의 위험한 도박, 권력의 정점을 향한 슈퍼 보좌관 장태준(이정재 분)의 치열한 생존기를 그린다.

10년 만에 야망을 향해 질주하는 수석 보좌관 장태준 역을 맡아 안방극장으로 돌아온 이정재, 유리천장에 도전하는 여성 국회의원 강선영 역으로 새로운 연기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되는 신민아, 그리고 이엘리야, 김동준, 정진영, 김갑수, 정웅인, 임원희 등 화려한 라인업으로 제작단계부터 주목을 받으며 시청자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오는 14일 오후 10시 첫방송.


ichi@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