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세계인의 날'…공연·다과·외국인 장기자랑 '풍성'
전국 2019/05/23 06:00 입력

100%x200

© 뉴스1



(서울=뉴스1) 홍기삼 기자 = 서울시와 서울출입국·외국인청은 세계인의 날을 맞이해 23일 오후 2시부터 서울글로벌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서울시민과 외국인주민이 함께 즐기며 서로 소통하는 '제12회 세계인의 날 기념행사'를 공동으로 개최한다.

이번 세계인의 날 기념행사는 기념식과 시상식 이외에도 다양한 세계전통공연 및 퓨전공연, 외국인주민 장기자랑, 세계다과 체험, 희망메시지월, 포토존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준비돼 있다.

1부 행사는 한국에서 활동하는 다국적 멤버로 구성된 '오마르와 동방전력 밴드'의 흥겨운 공연으로 문을 열고 세계인의 날 기념식과 2019년 서울특별시 모범 외국인주민 9명 및 법무부 사회통합지원 유공 6명의 시상식이 진행된다.

2부 행사로 외국인주민이 직접 자신의 재능을 펼치고 뽐내는 '외국인주민 장기자랑 대회'를 개최한다. 예선을 통과한 다양한 나라의 10개팀의 본선 및 시상식이 펼쳐지고 서울출입국‧외국인청의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프로젝트 공연팀 '한글'(한국문화를 알리는 글로벌 아티스트) 공연으로 피날레를 장식할 예정이다.

부대행사로 세계다과 체험, 희망메시지월 및 포토존이 운영된다. 평소 접하기 어려운 세계다과를 체험하고 참가자가 서울시와 법무부(정부)에 바라는 메시지를 작성해 게시할 수 있으며 포토존에서 행사 기념사진을 찍을 수 있다.


argus@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