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청, 인천지역 도금사업장 특별 지도·점검
전국 2019/05/21 13:48 입력

100%x200

한강유역환경청(뉴스1 DB)© News1

6월 10일~7월 30일…법 준수사항 사전교육도 진행

(하남=뉴스1) 김평석 기자 = 한강유역환경청이 인천광역시 전 지역에 흩어져 있는 무허가 의심 도금사업장과 사고발생 우려 사업장을 대상으로 6월 10일부터 7월 30일까지 화학물질관리법 준수 여부와 취급시설 안전 실태에 대한 특별 지도·점검을 실시한다.

이에 앞서 한강청은 이달 27일부터 6월 7일까지 인천 서구·남동구 등 지역별로 지난해 강화된 화학물질관리법 개정내용과 올해 주요 정책 방향, 법 위반 시 처벌사항 등을 안내하는 순회교육도 진행한다.

교육장 내에 사업장 애로사항 해소를 위한 일대일 맞춤형 상담소도 운영한다.

한강청 관계자는 “이번 점검은 법 집행 신뢰확보를 위해 무허가 등 불법 업체를 근절하고 시설투자 등을 통해 법 준수를 위해 노력한 사업장의 불만을 해소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동안 무허가 업체의 저가 입찰로 재원을 투자해 시설개선 노력한 사업장이 가격 경쟁력 하락으로 수주에서 탈락한다는 불만이 제기돼 왔다.

한강청에 따르면 인천지역 유해화학물질 영업허가 업체는 지난해 12월 기준으로 총 1172곳이 있다.

이 가운데 도금업체는 약 14%(165곳)인데 영업허가를 받지 않은 무허가 의심 도금업체 또한 90곳에 달한다.

한강청은 이번 지도·점검에서 무허가 의심 도금사업장과 자진신고 미 이행 사업장, 사고 발생 우려 사업장 등을 살펴볼 계획이다.

점검반은 2인 1조로 2~3개 팀을 운영한다.

주요 점검 사항은 유해화학물질 영업허가 여부와 취급시설 기준 준수 및 작업자 안전을 위한 개인 보호장구 착용 등 안전관리 분야다.

최종원 한강유역환경청장은 “화학물질관리법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지도점검과 함께 시설개선 등 사전 준비가 필요한 사항에 대한 사전교육, 설명회, 기술지원 등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ad2000s@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