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한국당, 기득권 보호 위해 만행…패스트트랙 반드시 관철"
정치 2019/04/26 04:37 입력

100%x200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불상사 있어선 안 되겠다 싶어 철수"…밤샘 대치는 끝내기로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정상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26일 자유한국당을 향해 "기득권을 보호하기 위해 만행을 저지른 것에 대해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원내대표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국당이 패스트트랙 지정에 반발해 육탄저지한 데 대해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이 대표는 "오늘 하루는 국회 역사상 유례없이 아주 얼룩진 국회였다"며 "국회선진화법을 만들어 놓고 완전히 망가뜨리는 일이 자행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가 통과시키려고 했던 법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과 선거제법은 적폐세력인 불법 특권세력의 기득권을 정화시키려 하는 법인데 이를 못하게 하겠다고 막고 나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또 "야당이 적극 추진해야 될 법인데 기득권을 보호하기 위해 이런 만행을 저지른 것에 대해 정말 개탄을 금할 수가 없다"고 했다.

이 대표는 "절대로 기득권을 수호하려 하는 이들에 대해 절대 용납하지 않고 단호히 맞서 반드시 관철시키겠다"고 전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도 "오늘 하루 종일 참담한 심정이었다"며 "한국당이 공수처를 막기 위해 무법천지를 만들고 폭력까지 행사하는 사태에 대해 정말 분노하지 않을 수가 없다"고 했다.

민주당은 일단 한국당과의 밤샘 대치는 끝내기로 했다. 이 대표는 "격렬한 몸싸움을 해서 기진맥진해 있고 부상을 입은 사람도 있는 것 같다"며 "원내대표와 협의해 더 이상 불상사가 있어선 안 되겠다 싶어서 저희가 철수를 했다"고 말했다.

다만 민주당은 이날 오전 의원총회를 연 후 대책을 마련해 패스트트랙 지정에 나설 방침이다. 홍 원내대표는 "선거법과 공수처법 등 여야 4당이 함께 한 법은 반드시 처리할 것"이라면서 "야3당과 협의하고 통과시킬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반드시 처리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아침에 법리검토를 다시 하겠다"고도 했다.

한편, 민주당은 한국당 의원들에 대해 국회 회의장 점거와 관련 국회선진화법 위반으로 고발할 예정이다.

홍 원내대표는 "몸싸움에 가장 앞장서고 국회법을 위반하고 불법을 저지른 의원들에 대해 자료를 갖고 고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강병원 원내대변인도 "몇몇 의원은 국회 선진화법 165조와 166조 위반으로 고발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를 위해 이날 국회에서의 충돌 과정에서 채증작업도 진행했다고 한다.


goodday@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