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런닝맨' 김혜윤, 의심하고 또 의심한 춤실력…'반전매력'
연예 2019/04/22 06:30 입력

100%x200

© 뉴스1 SBS 캡처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배우 김혜윤이 반전매력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21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배우 김혜윤, 한보름, 그룹 EXID의 하니 솔지, 세븐틴의 민규, 승관이 출연해 실시간 검색어 1위 대결을 펼쳤다.

제작진은 "이번 미션은 실시간 검색어 1위를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유재석은 "보통 '복면가왕'이 1위를 하지 않나"라고 난색을 표했다. 제작진은 "'런닝맨'과 함께 핫한 게스트 4팀이 출연한다"면서 "'런닝맨 OOO'이라는 이름이 검색어 순위에 올라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JTBC 드라마 'SKY캐슬'에서 예서 역으로 열연한 김혜윤이 등장하자 모두 '예서'를 외쳤다. 김혜윤은 "올해 대학교도 졸업하고 백수생활을 하고 있다. 아직 차기작을 결정하지 못 했다"라고 근황을 공개했다.

김혜윤은 '인기를 실감하냐'는 물음에 "'런닝맨' 섭외를 받고 조금은 실감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유재석은 "세상이 빨라서 인기가 또 금방 식는다"면서 "요즘 예능이든 드라마든 인기가 금방 금방 사그라든다. 새로운 것이 워낙 많이 나오지 않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혜윤은 "최근 '김영철의 파워FM'에 나갔다가 실검 1위에 오른 적이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유재석은 또 "아침 시간대가 실검 순위에 여유가 있을 때다"라고 2차 독설을 했다. 멤버들은 "상처 좀 그만 주라"며 비판했지만, 김종국만은 "내 스타일의 진행이다"라고 반겼다.

김혜윤디 유재석, 이광수와 팀을 이뤘고 4개의 팀이 대결을 펼쳤다. 먼저 첫 대결은 드라마 명장면 재연과 인기가요 퀴즈 대결이 펼쳐졌다. 멤버들은 드라마 명대사는 잘 맞혔지만 노래 퀴즈에서는 번번이 실패했다.

그중 김혜윤은 퀴즈 중 나온 블랙핑크의 히트곡 '뚜두뚜두'에 맞춰 안무를 따라했다. 이를 본 유재석과 이광수는 김혜윤의 댄스를 보자면서 판을 깔았다. 김혜윤은 노래가 나오자 열심히 춤을 췄지만 제대로 된 안무를 알지도, 잘 추지도 못 했다. 유재석은 "잘 추는 줄 알고 내보낸 거다. 잘못 알았다.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이광수는 "못 추면 못 춘다고 하지. 왜 자신있게 나갔냐"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멤버들은 '런닝맨' SNS에 각 팀별로 홍보영상을 게재했다. 방송댄스 동아리 출신이라던 김혜윤은 춤을 출 수 있는 곡으로 12년 전 곡인 원더걸스의 '텔미'를 말해 유재석과 이광수를 놀라게 했다. 최신곡 중에서는 모모랜드의 '뿜뿜' 제니의 '솔로'를 출 수 있다고 했지만, 그 역시도 단 한 소절에 불과했다. 유재석 이광수는 김혜윤의 소속사 매니저가 된 것처럼 발을 동동 굴렀다. 결국 영상은 김혜윤의 'SKY캐슬' 대사와 단체 댄스, '솔로'를 합쳐 완성됐다.

열심이긴 하지만 레이스 성적은 좋지 않았던 김혜윤은 꼬리잡기 레이스에서도 가장 먼저 탈락했다. 이에 김혜윤의 영상이 가장 먼저 삭제됐다. 모든 레이스가 끝난 후 반전이 일어났다. 김혜윤의 영상이 2만3천 '좋아요'를 획득해 1위에 오른 것. 반전매력이 일군 '반전' 결과였다.


ichi@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