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복지사각지대 위기가정에 월 최대 100만원 긴급지원
사회 2019/04/22 06:00 입력

100%x200

서울시청 전경. (뉴스1DB) © News1

법적 지원기준서 벗어난 위기가구 위해 희망온돌기금 운영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서울시는 갑작스럽게 생활이 어려워졌음에도 중앙정부의 법적지원 기준에서 벗어나 생활고에 놓인 복지 사각지대 속 위기가구에 '희망온돌 위기긴급기금'을 지원한다고 22일 밝혔다.

서울시는 실직 등 어려운 생활로 인해 지원이 반드시 필요함에도 공적 지원 기준에서 벗어나 도움을 받지 못하는 긴급 위기가구를 위해 '희망온돌 위기 긴급기금' 운영으로 복지 사각지대 속 시민들을 돕고 있다.

 
희망온돌 위기긴급기금 사업은 2012년부터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 지정배분을 통해 시행하고 있다. 시는 희망온돌 위기긴급기금으로 지난해까지 총 16만6466가구에 103억 700만원을 지원했다.

주요 사업으로는 취약계층 위기가구 지원, 서울형 임차보증금 지원 사업 등이 있다.

취약계층 위기가구지원 사업은 법적지원 기준에서 벗어난 일정 소득 이하(기준중위소득 100% 이하, 4인 가구 월소득 461만3536원 기준) 긴급지원이 필요한 위기가구에 생계‧의료‧주거‧기타 긴급비를 가구당 100만원까지 지원한다.

올해부터 의료비의 경우는 가구가 아닌 개인으로 지원하되 가구당 최대 3인까지 300만원(1인당 최대 100만원)을 지원 받을 수 있다.

희망온돌 취약계층 위기가구지원은 서울시 소재 100개의 거점기관에서 상시 신청할 수 있으며, 거주지 동주민센터를 통해서도 신청이 가능하다. 지원신청 후 소득조회를 거쳐 거점기관의 기금배분회의를 통해 지원여부가 결정되며 지원 후 모니터링과 사후관리를 해준다.

서울형 임차보증금 지원은 가구당 최대 500만원 이내 지원을 원칙으로 한다.

다만 SH·LH 입주가구일 경우에는 최대 450만원을 지원한다. 일반주택 입주의 경우에는 복합적인 위기사유로 인정될 때 최대 1000만원 한도 내에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동주민센터뿐만 아니라 지역종합복지관, 주거복지센터에서 22일부터 신청할 수 있다.

황치영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선정기준이 상대적으로 제한적인 법적지원 외에도 다양한 복지자원을 통해 갑자기 절망에 빠진 시민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alexei@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