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내 세계 표현" 정승환, 돌아온 발라돌의 우주(종합)
연예 2019/04/18 15:59 입력

100%x200

가수 정승환이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열린 미니 2집 앨범 ‘안녕, 나의 우주’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4.18/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100%x200

가수 정승환이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열린 미니 2집 앨범 ‘안녕, 나의 우주’ 쇼케이스에 참석해 신곡을 선보이고 있다. 2019.4.18/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100%x200

가수 정승환이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열린 미니 2집 앨범 ‘안녕, 나의 우주’ 쇼케이스에 참석해 신곡을 선보이고 있다. 2019.4.18/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가수 정승환이 1년 2개월만에 컴백했다. 그는 '안녕, 나의 우주'라는 타이틀을 통해 본인의 세계를 담아 노래한다.

정승환은 18일 오후 3시 서울 한남동에 위치한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 공연장에서 미니 2집 앨범 '안녕, 나의 우주'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정승환은 "이번 앨범을 준비하며 많은 분들이 신경을 많이 써주셨다"며 "오랜만에 컴백했는데 실감이 잘 나지 않는다. 많은 분들이 사랑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승환은 '발라드 세손'이라는 기존 수식어에 대해 부담감을 털어 놓으며 "이런 수식어로 불리는 것은 항상 감사한 일이지만 자격이 있나 싶다"며 웃었다.

이어 "발라드 세손이라는 어감은 좀 무겁기 때문에 귀엽게 '발라돌'이라고 불러주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정승환이 활동하는 시기는 방탄소년단과 트와이스가 활동하는 때이기도 하다. 이에 그는 "걱정되는 마음도 있지만 개인적으로 활동이 겹쳐 기분이 색다르다"라며 "그분들의 팬이기도 하기 때문에 함께 활동하는 것 자체가 기대가 된다"며 웃었다.

정승환은 함께 작업하고 싶은 아티스트를 묻는 질문에 백예린을 꼽았다. 정승환은 "백예린씨 앨범을 인상깊게 들었고 언제가 함께 작업하고 싶다"라고 바랐다.

타이틀곡 '우주선'은 화려한 오케스트라로 인트로부터 귀를 사로잡으며 이후 담담한 고백을 이어가는 먹먹하고 깊은 감성이 특징인 곡이다. 홀로 여행하는 우주선의 이미지를 노래로 표현하기 위해 백그라운드 보컬의 사용을 최소화했다.

이에 정승환은 "음악적으로 다양한 시도를 한 앨범이다. 우주라고 해서 웅장한 것은 아니고, 내 세계를 표현하고 싶었다"고 소개했다.

또 그는 "'우주선'은 유희열이 가장 좋아하는 노래다. 옆에서 정말 많이 도와주고 보컬 지도도 해주면서 애정을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이번 앨범에는 유희열을 비롯해 페퍼톤스 신재평, 황현(모노트리), 영국 밴드 마마스건(Mamas Gun)의 앤디 플랫츠(Andy Platts), 권영찬, 홍소진, 정동환 등이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이날 오후 6시 공개.


hmh1@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