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박유천 자택 이어 황하나 자택 압수수색
전국 2019/04/16 14:39 입력

100%x200

(왼쪽부터) 박유천, 황하나 © 뉴스1

"박유천이 마약 권유" 황하나 진술 관련 물증 확보 차원
박유천 측, 경찰에 17일 자진 출석 통보

(수원=뉴스1) 유재규 기자 = 경찰이 가수 겸 배우인 박유천씨(32) 자택에 이어 황하나씨(31) 자택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16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낮 12시부터 서울 용산구 한남동 소재 황씨의 자택을 압수수색 하고 있다.

경찰은 이날 오전 9시~11시50분 조사관 11명을 투입해 박씨의 자택과 차량, 신체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먼저 실시한 후 곧바로 황씨 자택을 압수수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황씨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은 박씨가 필로폰 투약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최근까지 황씨 자택에 드나드는 정황이 CCTV에 찍히는 등 박씨가 황씨 자택에서 필로폰 투약을 함께 했다는 혐의를 입증할 증거 확보 차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황씨는 올해 초까지 자신에게 마약투약을 권유하고 자신이 잠든 사이 투약한 장본인이 박씨라고 지목함에 따라 경찰은 관련 물증을 확보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황씨 자택에 대한 이날 경찰의 압수수색은 오후 늦게까지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변호인을 통해 자진출석을 밝힌 박씨를 17일 오전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koo@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