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땡큐 코리아"…'어벤져스4', 공식 내한 행사 종료→4DX 예매 시작
연예 2019/04/16 14:08 입력

100%x200

할리우드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왼쪽부터), 브리 라슨, 제레미 레너가 15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할리우드 영화 ‘어벤져스 : 엔드게임(Avengers : Endgame)’ 아시아 팬 이벤트에 참석해 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어벤져스 : 엔드게임’은 인피니티 워 이후, 지구의 마지막 희망을 위해 살아남은 어벤져스 조합과 빌런 타노스의 최강 전투를 그린 영화이다. 2019.4.15/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100%x200

할리우드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왼쪽부터), 브리 라슨, 제레미 레너가 15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할리우드 영화 ‘어벤져스 : 엔드게임(Avengers : Endgame)’ 아시아 팬 이벤트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어벤져스 : 엔드게임’은 인피니티 워 이후, 지구의 마지막 희망을 위해 살아남은 어벤져스 조합과 빌런 타노스의 최강 전투를 그린 영화이다. 2019.4.15/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어벤져스: 엔드 게임'(안소니 루소, 조 루소 감독)이 아시아 팬 이벤트를 끝으로 우리나라에서 진행한 공식 행사를 마무리했다. 배우들은 16일 한국을 떠나 다음 행선지로 향한다.

'어벤져스: 엔드게임' 아시아 팬이벤트가 15일 오후 7시 30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성대하게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제레미 레너, 브리 라슨, 안소니 루소&조 루소 감독, 케빈 파이기 마블 스튜디오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박경림의 사회로 진행됐다. 오후7시 40분경부터 진행된 사전 행사를 시작으로 해시태그 이벤트, 현장 전화 연결 퀴즈쇼, VR드로잉쇼 등이 진행됐다. 4000여명 이상 팬과 취재진, 아시아 11개국에서 초청된 기자와 팬들이 모여 축제처럼 분위기를 즐겼다.

이어 8시 내한 주역들이 턴테이블에 등장하는 순간, 현장은 폭발적인 환호가 쏟아졌다. 배우와 감독들, 케빈 파이기 대표까지 '돌려라 Q&A'에 참여해 현장에 있는 마블팬들과 뜨겁고도 신나는 교감이 이뤄졌다. 그뿐 아니라 배우들은 한국말로 관객들 이름을 불러주는 스페셜한 이벤트까지 함께하며 시간을 보냈다.

더불어 배우 및 제작진은 무대 중앙 어벤져스를 대표하는 A로고 무대로 이동해 아시아 팬이벤트의 대미를 장식할 '땡큐 어벤져스' 영상을 팬들과 함께 관람했다. 전국 각지에서 어벤져스 히어로들에게 보내는 감사인사 영상인 '땡큐 어벤져스' 영상이 장내에 공개됐고, 모두가 숨죽여 영상을 관람했다. 배우들은 먹먹함에 말을 잇지 못했다.

뜨거운 대한민국의 열정에 배우들은 모두 함께 "땡큐 코리아"를 연신 외쳤다. 이렇게 '땡큐 어벤져스'에서 '땡큐 코리아'로 이어진 '어벤져스: 엔드게임' 이벤트가 끝난 후에는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준비한 서프라이즈 팬서비스가 펼쳐졌다.

한편 '어벤져스: 엔드 게임'은 인피니티 워 이후, 지구의 마지막 희망을 위해 살아남은 어벤져스 조합과 빌런 타노스의 최강 전투를 그린 영화다. '어벤져스: 엔드 게임'의 4DX 예매는 18일 6시 이후 순차적으로 시작된다. 오는 24일 개봉한다.


eujenej@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