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워홈, 자동화 설비로 전국 사업장 환경 개선 나서
IT/과학 2019/04/16 12:58 입력

100%x200

© 뉴스1

배식업무시간 평균 30% 단축, 노동 강도도 낮아져

(서울=뉴스1) 윤수희 기자 = 아워홈은 전국 푸드서비스 사업장에 자동화 설비 도입을 확대하고 안전 시스템 구축을 통해 사업장 근로 환경 개선, 운영 효율화 및 생산성 향상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전국 사업장 근로 환경 개선의 일환으로 아워홈은 APS 홀딩스 자회사 코닉오토메이션과 상호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2년간 단독으로 전국 사업장에 배식 자동화 설비 도입을 추진한다. 올해 상반기 테스트 기간을 거쳐 하반기에 전국 사업장으로 자동화 설비 확대를 검토할 예정이다.

 
이번에 도입하는 자동화 설비는 Δ배식 자동화 설비 Δ자동 취반기 Δ화재예방시스템 등 총 3가지다. 배식 자동화 설비는 아워홈이 업계 최초 도입하는 시스템으로 노동집약도가 높은 배식 과정을 효율화해 근로 환경을 개선할 수 있다. 아워홈에 따르면 배식을 위한 고정 인원 조정 등 인력 운영의 효율화를 통해 배식 업무 시간이 평균 30% 단축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동 취반기는 버튼 하나로 밥 취사 모든 과정을 자동 설정할 수 있어 쌀 세척 등을 위한 새벽 근무 없이 인력의 노동 강도를 줄일 수 있다. 화재예방시스템은 사업장 내 안전 강화를 위해 도입한다. IoT를 접목한 설비로 주방 내 주요 화재 사고 요소를 언제 어디서든 실시간 관리할 수 있다.

우한민 아워홈 인테리어 팀장은 "근무강도와 노동 집약도가 가장 높은 세정과 배식 등 사업장 중요 업무 과정에서 자동화 설비를 도입해 직원들의 업무 강도가 혁신적으로 개선될 것"이라며 "근무 시간의 효율적 활용은 물론, 고객 서비스 질 향상과 최저시급 인상에 따른 업무 생산성 향상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코닉오토메이션은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장비 제어용 소프트웨어 국산화로, 업계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한 기업이다. 제어용 소프트웨어 분야, 스마트 사업분야, 자동화 시스템 사업분야 등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ysh@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