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유퀴즈', 오늘(16일) 첫방…'할담비'와 만남까지
연예 2019/04/16 10:37 입력

100%x200

tvN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시작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연출 김민석)이 드디어 돌아온다.

16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되는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거리에서 우연히 만난 시민들과 퀴즈를 풀며 이야기를 나누는 길거리 퀴즈쇼로 지난해보다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된 재미와 퀴즈 룰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이날 첫 방송에서는 명실상부한 국민 MC 유재석, 조세호 콤비를 정신 못 차리게 만드는 83세, 79세 두 할머니와의 쿨한 만남으로 시작된다. 퀴즈를 풀기 위해 잠깐 앉으시라고 권하는 ‘큰 자기’ 유재석한테 “의자도 없는데 어디에 앉으라는거냐”고 큰소리를 치는 것은 물론, 유재석이 진지하게 퀴즈를 내고 있는 동안 아랑곳하지 않고 조세호랑 수다의 장을 열기도 한다. 마지막으로 선물을 챙겨드리기 위해 “뭐 필요한 거 없으시냐”는 질문에 “나 살만하다. 필요한 거 없다”고 단호히 말을 자르며 촬영장을 폭소케 만든 것.
 

그 뿐만 아니라 우연히 60년전통 이발관에 들러 우리나라 최초 여성 이발관인 85세 할머니를 만난 두MC는 할머니의 감동적인 인생스토리를 들으며 가슴이 먹먹해 지는 것도 잠시, 단골손님이 이발을 하기 위해 가게에 방문하자 “이제 나가서 볼일들 보라”고 쫓겨날 뻔 하며 수난을 이어갔다는 후문이다.

이밖에도 이날 방송에서는 독서실로 향하던 취업 준비생, 100만원을 받게 된다면 와이프에게 바로 가져다 주고 싶다는 택배 기사, 칼국수집을 운영하고 있는 70세 여사, 5G 전선 설치기사 등 다채로운 시민들과의 리얼한 만남과 진실된 토크를 생생하고 가슴 따뜻한 스토리로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마지막에는 최근 ‘할담비’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지병수 할아버지와의 만남을 전격 공개하며 퀴즈쇼는 물론 전국노래자랑 이후 사랑받고 있는 근황 및 최근 광고계의 러브콜 현황, 하루아침에 인기스타가 된 후 겪게 된 애로사항에 대해 담소를 나누며 안방극장에 큰 웃음을 전할 계획이다.

소박한 시민들의 일상에 행복을 전할 '큰 자기와 아기자기의 사람여행'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이날부터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tvN에서 방송된다.


aluemchang@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