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KT·한국교통연구원과 통근·통학 데이터 종합분석
사회 2019/04/16 06:00 입력

100%x200

통근·통학 소요시간 분석 예시.(서울시 제공) © 뉴스1

대중교통 이용정보·통신 빅데이터·통행량 데이터 융합
시민 누구나 볼 수 있게 공개

(서울=뉴스1) 이헌일 기자 = 서울시가 대중교통과 통신 빅데이터를 분석해 '서울형 통근·통학인구 데이터'를 개발한다. 출퇴근 및 등하교 시간과 관련한 정보를 파악해 향후 정책에 활용하기 위해서다.

서울시는 16일 오전 11시 시청 스마트 정보지원센터에서 한국교통연구원, KT와 '통근·통학인구 데이터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는다고 밝혔다.
 

앞으로 3개 기관은 시가 보유한 대중교통, 인구·사업체 센서스 등 공공 빅데이터와 KT의 통신 빅데이터, 한국교통연구원의 기종점 통행량데이터를 융합·분석하는 공동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연내 개발을 완료하고 2020년부터 실제 활용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시·군·구 단위로 길게는 5년 단위로 생산되는 기존 조사통계의 한계를 넘어 행정동보다 조밀한 소지역 단위의 일·시간 단위 데이터를 개발, 정책수요를 정확히 파악한다는 목적이다.

출발지와 도착지를 그룹화하기 위해 시 전역을 행정동 단위보다 세밀한 1200개의 공간단위로 쪼개 데이터를 산출한다. 경기·인천 등 수도권은 읍·면·동 단위로, 나머지 지역은 시·도 단위로 그룹화한다.

또 각 데이터를 바탕으로 융복합 연구를 진행해 개별 데이터가 갖는 한계를 넘어선다는 계획이다. 예컨대 대중교통 이용 데이터는 대중교통 이동패턴과 소요시간 파악은 가능하지만 도보, 자전거, 승용차, 택시 등 수단을 이용하면 정확한 측정이 불가능하다.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집에서 대중교통 탑승까지 또는 하차 후 도착지까지 걸리는 시간을 KT의 LTE 시그널 데이터를 통해 파악하는 식으로 연구를 진행한다.

이렇게 개발한 데이터는 '서울시 열린데이터광장'에서 원시데이터 형태로 제공, 누구나 활용할 수 있다. 기업이나 개인이 앱 개발에 활용하거나 주거·교통과 연계된 다양한 연구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태균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장거리 통근이나 극심한 혼잡은 정신적·육체적 스트레스를 높이고 삶의 만족도를 떨어뜨리는 요인"이라며 "새롭게 개발하는 통근·통학인구 데이터는 시민의 삶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할 스마트도시에 꼭 필요한 데이터"라고 말했다.


honey@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