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휠체어 장애인도 서울시 '바우처택시' 이용한다
사회 2019/04/16 06:00 입력

100%x200

서울시 장애인콜택시 이용모습.(서울시 제공) © 뉴스1

모든 장애 유형으로 대상 확대…1회 2만원까지 지원

(서울=뉴스1) 이헌일 기자 = 서울시가 휠체어를 사용하지 않는 장애인에게도 택시요금 바우처를 제공한다.

서울시는 올해 휠체어를 사용하지 않는 장애인 1만명에게 택시요금을 지원하는 '바우처택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6일 밝혔다.

바우처택시는 시와 협약을 맺은 민간 콜택시 업체의 차량을 이용할 경우 시가 요금의 일정 부분을 지원하는 서비스다. 1회 최대 2만원씩 일 4회, 월 40회까지 지원한다.

그동안은 시각·신장 장애인만 이용할 수 있었지만 이번에 대상을 모든 장애유형으로 확대했다. 휠체어를 이용하지 않는 장애인들은 그동안 장애인 콜택시, 장애인 복지콜 등 다른 서비스를 이용해야 했다.

이용대상 확대에 따라 올해는 지난해보다 3.3배 늘어난 1만명에게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또 올 초 택시요금이 인상된데 따라 지원금액도 기존 1회 최대 1만5000원에서 2만원으로 늘렸다. 이를 위해 올해 총 50억원을 투입한다.

바우처택시 이용 희망자는 4월까지 각 동주민센터로 접수하면 된다. 대상은 시각·신장 장애인을 비롯해 중증 지체·뇌병변·호흡기·자폐·지적 장애인 등이다.

황치영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5월부터 비 휠체어 장애인에게 장애인 콜택시와 장애인 복지콜은 물론 바우처택시 서비스도 제공되면 이용자의 대기시간이 줄고 이용편의가 높아질 것"이라며 ""앞으로도 장애인 권익 보장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honey@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