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한가운데 '로이킴 숲' 간판
사회 2019/04/16 06:00 입력

100%x200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이른바 '승리 단체 채팅방'에 음란물을 유포한 혐의로 입건된 가수 로이킴(본명 김상우·26)의 이름을 붙인 '로이킴숲'이 강남 한가운데인 강남구 개포동 광역지하철 분당선 구룡역 인근에 위치하고 있다. 해당장소에는 벚꽃이 만개했고, 로이킴에게 편지를 쓸 수 있는 우체통, '로이킴 숲' 간판을 단 정자가 설치돼 있다. 2019.4.16/뉴스1


ace@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