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모교' 포드햄대 탑서 사진 찍던 여학생 추락사
월드/국제 2019/04/15 21:17 입력

100%x200

시드니 몬프라이스 페이스북 © 뉴스1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미국 뉴욕시에 위치한 포드햄 대학교 시계탑에서 여학생이 떨어져 숨졌다.

가톨릭 예수회 계열의 사립학교인 포드햄 대학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펜실베이니아 대학교(U.Penn)로 편입하기 전 2년여 다니던 곳이다. 뉴욕시 브롱크스에 소재한 로즈힐 캠퍼스를 다니던 이 학생은 뉴욕시의 멋진 야경이 한 눈에 보이는 시계탑에 사진을 찍기 위해 올랐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NBC 뉴스에 따르면 22세 시드니 몬후라이스로 알려진 이 학생은 졸업 기념 사진을 찍기 위해 14일(현지시간) 새벽 3시 다른 학생들과 탑에 올랐다가 내려오던 길에 계단을 헛디뎌 바닥으로 추락했다. 이 학교 시계탑은 너무 위험해 학생 출입이 통제된 곳이다. 몬후라이스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지고 말았다.

조셉 M 맥쉐인 포드햄대 총장은 이날 전교생에게 보내는 서한에서 안타까운 소식을 알리며 몬후라이스에게 사후 졸업장을 수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bello@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