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한국당, '셀프 특검' 주장으로 김학의 사건 은폐시도"
정치 2019/04/15 19:33 입력

100%x200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 News1 민경석 기자

"황교안 대표는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라"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5일 "자유한국당은 '김학의 사건'의 세 번째 축소·은폐 시도에 불과한 셀프 특검 주장을 즉각 중단하고, 황교안 대표는 검찰 특별수사단의 수사에 적극 협조하라"고 했다.

강병원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자유한국당은 김학의 사건의 정점에 서 있는 당시 법무부장관 황교안 대표가 진실규명에 협조해야 할 시점에, 오히려 '셀프 특검'주장으로 국민을 우롱하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자유한국당 좌파독재저지특별위원회가 이날 성명서를 내고 "사건을 제대로 규명할 의지가 있다면 (김학의 사건을) 과거 두 번이나 무혐의 처리했던 검찰이 아니라 특별검사를 도입해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 촉구한 것을 겨냥한 발언이다.

강 원내대변인은 "나경원 원내대표가 대표발의 한 김학의 특검법은 '자유한국당 및 바른미래당이 합의한 2명의 특별검사후보자를 대통령에게 서면으로 추천하여야 한다'고 규정해, 수사대상자로 거론되는 황교안 대표가 특검 임명에 관여하도록 한 전대미문의 '셀프 특검법'"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한국당이 사건의 피의자에 불과한 곽상도 의원을 앞세워 셀프 특검을 주장하는 것은 '황교안 구하기'에 매달려 김학의 사건의 세 번째 수사마저 방해하고 사건을 또다시 축소·은폐하려는 몰염치한 꼼수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당은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민심을 역행하는 셀프 특검 주장을 거두고 황 대표는 법무부장관 당시 철저한 수사를 약속했음에도 불구하고 김학의 사건이 축소·은폐되었던 것에 대해 지금이라도 검찰 특별수사단의 수사에 적극 협조하라"고 했다.


seki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