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세종시 인구 60만으로 늘 것…자치권 더 강화해야"
정치 2019/04/15 15:13 입력

100%x200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도서관에서 열린 세종시 특별법 개정 국회 대토론회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인재근 행정안전위원회 위원장, 이춘희 세종시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박수를 치고 있다. 2019.4.15/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與, 국회 도서관서 세종시특별법 개정 토론회
"세종시 盧 전 대통령 참여정부 의지로 탄생"

(서울=뉴스1) 전형민 기자,이우연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5일 "세종시 인구가 앞으로 60만 명으로 늘어날 예정인데, 이에 맞춰 자치권을 훨씬 강화하는 모델로 만들어 나가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세종시를 지역구로 둔 이 대표는 이날 국회도서관 강당에서 열린 '세종시특별법 개정 대토론회'에 참석해 대통령 직속 자치분권위원회와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공동으로'세종-제주 자치분권·균형발전 특별위원회'의 임기를 1년 연장하기로 한 것을 언급하며 이렇게 밝혔다.

이어 "(이를 통해) 제주도와 세종시는 분권형 모델로 해서 별도로 일반적인 지방자치단체와 달리 관리해나가는 체계가 만들어졌다"면서 "오늘 토론회를 통해 앞으로 세종시가 나아갈 방향, 더 나아가 자치분권이 나아갈 방향에 대해 토론을 잘 해달라"고 당부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세종시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참여정부의 의지로 탄생했고, 지금 현재는 자치분권과 국가균형발전의 성공모델이자 대표적인 결과물"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 토론회는 세종시의 분권모델을 제대로 한번 만들어서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세계적인 모델로 만들자는 취지"라며 "민주당은 국회 세종시 분원, 대통령 집무실 세종시 설치도 적극 추진 중"이라고 소개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는 이 대표와 조 정책위의장을 비롯해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인 인재근 의원, 김민기 민주정책연구원장, 홍익표 수석대변인, 김두관 참조은지방정부위원장, 이춘희 세종특별자치시장 등이 참석했다.


maverick@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