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변호사 선임…소속사 "이번주 내 경찰 출석일 조율"
연예 2019/04/15 11:11 입력

100%x200

그룹 JYJ 멤버 박유천© News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가수 박유천이 경찰 조사를 준비 중이다.

박유천의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15일 박유천이 변호사를 선임했음을 알리며 "금주 안에 출석 날짜가 정해지면 안내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 조사가 시작된 이후로는 소속사가 아닌 변호사가 박유천의 목소리를 대변할 예정이다.
 

최근 박유천은 전 여자친구이자 유명 SNS 인플루언서 황하나가 마약을 권유한 연예인 A씨로 박유천을 언급해 화제의 중심에 섰다.

앞서 황하나는 "A씨가 자신이 잠든 사이 몰래 필로폰을 투약하고 마약을 가져오라고 시켜 다시 손대게 됐다"며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박유천은 지난 10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본인이 지목된 A씨임을 밝히며 "황하나와 헤어진 후 몇번 만난 것은 맞지만 황하나에게 마약을 권유한 적도, 내가 마약을 한 적도 없다"고 강하게 부인했다.

경찰은 우선 박유천과 출석 일정을 조율, 최대한 입장을 들어볼 계획이며 출석일은 금주 내로 결정된다.


hmh1@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