잭 니클라우스, 우즈 마스터스 역전 우승에 "환상적이다"
스포츠/레저 2019/04/15 04:49 입력

타이거 우즈, 통산 5번째 마스터스 우승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의 마스터스 우승에 동료들도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메이저대회 통산 최다승 기록 보유자인 잭 니클라우스(18승)도 우즈를 축하했다.

우즈는 15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7475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마스터스대회 마지막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4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기록했다.

 
우즈는 최종합계 13언더파 275타를 기록, 공동 2위 그룹(12언더파 276타)을 1타 차이로 제치고 역전 우승을 완성했다. 이번 대회는 우즈가 메이저대회에서 3라운드 이전까지 1위를 달리지 못하다 4라운드에서 역전 우승한 첫 대회다.

우즈는 마스터스 통산 5번째 우승(1997, 2001, 2002, 2005, 2019)을 달성했다. 우즈의 메이저대회 통산 15번째(역대 2위), PGA투어 통산 81번째 우승(역대 2위)이기도 하다.

AFP는 니클라우스가 CBS를 통해 "우즈에게 잘했다고 전해주고 싶다. 우즈와 골프라는 스포츠를 위해 매우 기쁜 일이다. 환상적이다"며 우즈의 11년 만의 메이저대회 우승을 축하했다고 전했다.

메이저대회에서 통산 3회 우승 경험이 있는 브룩스 켑카(미국)는 우즈의 마스터스 우승에 대해 "말로 표현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매우 황홀한 기분일 것이다. 부상을 이겨내고 이런 결과를 만들어낸 것은 매우 대단한 일"이라고 축하했다.

한편 우즈는 2005년 이후 14년 만에 마스터스 우승을 차지하며 역대 최장 간격 우승 기록을 새로 썼다. 이전 기록은 1961년 우승 이후 13년 만에 마스터스 정상에 복귀했던 개리 플레이어(남아공)가 보유하고 있었다.


yjra@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