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스트證 "스튜디오드래곤, 1분기 부진 전망…목표가↓"
경제 2019/04/10 09:27 입력

100%x200

© News1


(서울=뉴스1) 전민 기자 = 이베스트투자증권은 스튜디오드래곤의 1분기 실적이 컨센서스를 밑돌 것이라며 목표가를 하향했다.

10일 김현용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스튜디오드래곤의 1분기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12% 증가한 895억원, 영업이익은 4.7% 증가한 112억원으로 시장기대치를 15% 밑돌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연구원은 "편성시간과 편당 제작비가 모두 증가해 편성매출은 전년동기대비 20% 성장할 것"이라면서도 "흥행작 부재로 판매 매출은 정체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따라 김 연구원은 스튜디오드래곤의 목표주가를 14만원에서 12만원으로 14.3% 내렸다. 그는 "아스달 연대기 이익 기여가 지연되는 부분과 상반기 흥행 라인업 부재를 반영해 이익추정치를 15% 하향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하반기로 갈수록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김 연구원은 "올해 스튜디오드래곤의 라인업은 지난해보다 극명한 상저하고를 보일 전망"이라면서 "3분기 아스달 연대기와 호텔 델루나, 4분기 박지은 작가 신작 등 3편의 초대형 작품이 대기 중"이라고 전했다.


min78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