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FC "자유한국당 공식 사과 및 경제적 손실 책임져야"
스포츠/레저 2019/04/02 18:18 입력

100%x200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30일 프로축구 경남FC의 경기가 열린 창원 축구센터 안에서 4·3 창원성산 재보궐 선거 운동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자유한국당 홈페이지)2019.3.31/뉴스1


(서울=뉴스1) 맹선호 기자 = 자유한국당의 경기장 내 선거운동으로 피해를 본 경남 FC가 공식 사과와 함께 경제적 손실에 대한 책임있는 조치를 요구했다.

경남은 2일 "한국프로축구연맹 상벌위원회의 2000만원 제재금 부과 징계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이같은 뜻을 밝혔다.

이날 연맹은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상벌위원회를 열고 정치적 중립 의무를 위반한 경남에 2000만원의 제재금을 부과했다. 지난달 30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경남과 대구 FC의 경기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비롯한 정당 선거운동원이 들어와 '4.3 창원 성산 재보궐 선거'를 위한 선거 유세를 펼친 탓이다.
 

이에 경남은 "이번 경기장 내 선거활동 위반사항에 대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후보자, 수행원들은 규정을 잘 몰랐다고 한다. 하지만 경기당일 15시30분쯤 자유한국당 수행원이 경호원 대표에게 경기장 내 선거 관련 규정을 사전에 질의했고 경호원 대표는 티켓 구매를 원칙으로 하고 정당, 기호명 노출은 불가하다고 고지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구단은 "검표과정에서도 정당 및 기호명이 적힌 옷을 입고는 입장이 불가함을 알렸지만 수행원들이 무단으로 들어갔다. 경기장 내부에서도 황 대표와 후보를 비롯한 수행원들은 위반 고지 및 상의탈의를 수 차례 요구받은 후에야 옷을 벗었다. 규정 위반 사항을 충분히 인지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연맹의 상벌위 또한 영상 자료를 통해 경남이 정치적 중립 의무를 지키고자 노력한 바를 인정했다. 하지만 징계는 피할 수 없었고 2000만원의 제재금을 내야하는 상황에 처했다.

이에 경남은 "이후 황 대표와 강 후보측은 규정위반 사항을 시인했고 자유한국당 경남도당에서도 경남은 축구연맹의 규정을 성실히 집행했다고 공식입장 공문을 발송한 바 있다. 중앙선관위에서도 경기장 내 선거활동행위가 공직선거법 위반이라는 유권해석을 내린 바 있다"며 "사상 초유의 징계 사태로 인한 경제적 손실은 물론 구단의 명예가 국내뿐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실추될 위기에 놓였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경남은 "정당대표와 후보자에게 명예 실추에 대해 도민과 팬들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할 것을 요청하며 이번 징계로 안게 될 경제적 손실에 대한 책임 있는 조치를 해주기를 바란다. 그렇지 않으면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maeng@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