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당 "北, 비핵화 협상 중단 고려?…새로운 샅바싸움의 시작"
정치 2019/03/16 14:03 입력

100%x200

김정현 민주평화당 대변인/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북미 협상의 새로운 스탠스를 찾기 위한 모색"
"文대통령,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촉진자로서 최선다해야"

(서울=뉴스1) 최종무 기자 = 민주평화당은 16일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 중단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는 러시아 타스 통신의 보도와 관련 "북미 협상의 새로운 스탠스를 찾기위한 모색이고 샅바싸움의 시작으로 해석한다"고 밝혔다.

김정현 평화당 대변인은 이날 '최선희 북 외무성 부상 발언에 대해'라는 논평을 통해 이렇게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어 "하노이 회담 결렬의 경위와 원인에 대한 분석이 종료된 것을 의미한다"며 "김정은 위원장의 입장표명을 예고함으로써 트럼프 대통령의 응답에 따라 향후 톱다운 방식의 회담 유효성 여부가 관건으로 떠오를 확률이 높아졌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북미 양측은 평화를 바라는 전세계인의 열망속에서 상호신뢰와 인내 속에서 협상의 첫 발걸음을 내딛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서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촉진자로서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ykjmf@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