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단톡방 '경찰총장' 지목 총경 대기발령 조치
사회 2019/03/16 13:36 입력

100%x200

© News1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가 언급…15일 참고인 신분 조사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경찰이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29)와 정준영(30) 등이 참여하고 있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지목됐던 윤모 총경을 16일 대기발령 조치했다.

경찰청은 "16일자로 본청(경찰청) 윤 총경을 경찰청 경무담당관실로 대기발령 조치하고 후임에 경찰청 기획조정관실 정모 총경을 교체발령했다"고 이날 밝혔다.

 
윤 총경은 승리와 정준영 및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34) 등이 참여하고 있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언급된 당사자로 알려졌다.

그는 15일 오후 2시부터 오후 11시30분까지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윤 총경으로부터 휴대폰을 임의제출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이라는 단어를 직접 언급한 것은 유씨로 전해졌다. 경찰에는 '경찰총장'이라는 직위가 없지만 이 대화 내용이 알려지면서 경찰 총수인 '경찰청장'(치안총감)을 잘못 쓴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문제의 대화가 오갔던 2016년 당시 현직에 있던 강신명 전 경찰청장과 이상원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최근 '승리와의 일면식이 없다'고 해명했다.


kaysa@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