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촬영물 공유' 최종훈 경찰 출석…"물의 일으켜 죄송" (종합)
사회 2019/03/16 10:35 입력

100%x200

불법 촬영물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그룹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조사를 받기위해 출석,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3.16/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100%x200

불법 촬영물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그룹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조사를 받기위해 출석하고 있다. 2019.3.16/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동영상 유포' 질문에 "죄송"…'음주운전 무마' 질문은 부인
당초 불법촬영물 의혹 부인…대화내용 공개되자 잘못 시인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서영빈 기자 =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29)와 정준영(30) 등과 함께 있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불법촬영물을 공유한 혐의를 받는 FT아일랜드의 전 멤버 가수 최종훈(29)이 16일 경찰에 출석했다.

최씨는 이날 오전 9시59분쯤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모습을 드러냈다.

검은색 카니발 차량에서 내려 짙은 회색 정장 차림으로 취재진 앞에 선 최씨는 허리를 깊게 숙여 한 차례 인사했다.

두 손을 뒤로 한 채 선 최씨는 "경찰 조사를 성실히 잘 받겠다"며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켜서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성관계 동영상 유포한 혐의를 인정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죄송합니다"라고 답했다. '피해자에게 할 말이 없냐'고 묻자 "죄송하다"고 답하며 불법촬영 관련 혐의를 인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최씨는 다만 '음주운전 보도 무마를 청탁한 사실을 인정하냐'고 묻는 질문에는 대답을 흐렸다.

경찰관 유착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받는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34)에게 직접 보도 무마를 부탁한 것이냐고 묻자 "아닙니다"라고 잘라 답했다. 생일축하 메시지를 보낸 경찰이 누구냐는 질문에도 "모른다"며 경찰관 유착 의혹은 부인하는 모습을 보였다.

최씨는 승리와 정준영 등과 함께 있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잠이 든 여성의 사진이나 성관계 동영상 등 불법촬영물을 공유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를 받고 있다.

이 같은 혐의와 관련해 경찰에서 참고인 신분으로 한 차례 조사를 받았던 최씨는 최근 경찰에 정식 입건돼 이날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지난 14일에는 정준영과 전직 클럽 아레나 직원 김모씨가 같은 혐의로 조사를 받았다. 정준영은 '황금폰'으로 알려진 휴대폰을 포함한 총 3대의 휴대폰을 임의제출했다. 김씨도 1대의 휴대폰을 제출했다.

최씨의 소속사인 FNC엔터테인먼트는 그가 승리나 정준영과 친분이 있어 연락을 주고받은 것일 뿐 불법촬영물을 공유하지는 않았다고 의혹을 부인했지만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보도되자 잘못을 시인했다.

최씨는 14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보도를 통해 제가 참여한 단톡방의 대화들을 마주했을 때, 잊고 있었던 과거 내용들을 다시 확인하게 되면서 너무나 괴로웠고 부끄러웠다"며 제기된 의혹을 시인하고 FT아일랜드 탈퇴와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다.

한편 최씨는 지난 2016년 2월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서 음주단속에 적발돼 벌금형 처분을 받았지만 대화방 참여자가 경찰 내 고위층에게 부탁해 언론 보도를 무마했다는 '경찰관 유착 의혹'의 당사자이기도 하다.

경찰에 따르면 최씨는 2016년 2월21일 이태원에서 음주단속에 적발돼 벌금 250만원, 면허정지 100일 처분을 받았다. 적발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 수준인 0.097%였다.

FNC엔터테인먼트는 음주운전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언론사나 경찰을 통해 그 어떠한 청탁도 한 사실이 없음을 본인을 통해 확인했다"고 경찰관 유착 의혹은 부인했다.

이날 경찰은 최씨를 상대로 불법촬영물을 유포한 경위와 실제로 경찰관에게 부탁해 음주운전 보도를 무마한 사실이 있는지 여부를 집중적으로 추궁할 방침이다.

불법촬영과 관련 경찰은 지난 13일 가수 용준형(29)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소속사 어라운드어스 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용준형이 정준영의 불법 영상을 본 뒤 부적절한 대화를 나눈 사실을 파악했으며, 용준형은 소속 그룹인 하이라이트에서 탈퇴한다고 밝혔다.




kaysa@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