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대정부질문·인사청문회 '일전' 준비…패스트트랙 '변수'
정치 2019/03/16 08:00 입력

100%x200

© News1 이종덕 기자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김세현 기자 = 여야가 오는 19일부터 시작되는 대정부질문과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일전(一戰)을 준비하고 있다.

여당은 야권의 공세에 대한 대응책 마련에 고심하는 모습이다. 야당은 대정부질문에서 경제·안보 등 현 정부 핵심 정책에 대한 공세를 벼르고 예정이다.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검증 작업도 속도를 내고 있다.

다만 여야 4당(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이 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돌입하면 한국당은 의사일정을 거부하겠다며 벼르고 있어 정국이 얼어붙을 가능성도 있다.
 

여야는 19일 정치 분야를 시작으로 20일에는 외교·통일·안보 분야, 21일에는 경제 분야, 22일은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을 실시한다.

정치 분야에선 선거제 개편안이 주요 화두로 떠올랐다. 외교·통일·안보 분야에선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두고 여야가 충돌할 전망이다.

경제 분야에선 문재인 정부의 주요 경제정책을 둘러싼 난타전이 예고되고 있다. 교육·사회·문화 분야에선 미세먼지를 비롯해 20·30대의 젠더갈등, 청년 일자리 문제가 다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문재인 정부 2기 내각을 책임질 장관 후보자들의 인사청문회 일정도 대부분 확정된 상황이다.

오는 25일에는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26일에는 김연철(통일부)·문성혁(해양수산부)·박양우(문화체육관광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진행된다. 27일에는 진영(행정안전부)·조동호(과학기술정보통신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장에 선다.

특히 과거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집중 공세가 예상된다.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경우 '꼼수증여' 논란이 일고 있으며,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장인의 땅 투기 의혹이 제기됐다.

문성혁 해양수산부장관 후보자는 장남의 '특혜채용' 의혹,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는 CJ E&M의 사외이사 경력 논란이 일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재산 형성 과정에 대한 질의가 예상된다.

여야 4당이 추진하는 개혁법안 패스트트랙은 3월 임시국회의 변수로 떠올랐다. 이들 4당은 선거제 개편안과 개혁법안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해 처리하기 위한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이와 관련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전날(14일) 기자들과 만나 "이번 주말 내에 원내대표들이 논의하고 난 뒤 다음주 월요일에는 패스트트랙이 가능하지 않을까 싶다"고 전했다.

한국당은 이들 4당의 패스트트랙을 "입법 쿠데타"로 규정하며 패스트트랙이 현실화할 경우 의사일정 전면 거부에 돌입한다는 방침이다.

한국당 한 관계자는 "여야 4당이 선거제도를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한다면 곧바로 모든 의사일정을 거부하고 반독재 투쟁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seki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