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패밀리' 이사강X론, 결혼식 현장 공개 '하객만 1500명'(종합)
연예 2019/03/16 00:28 입력

100%x200

MBN '모던패밀리' 캡처© 뉴스1

100%x200

© 뉴스1


(서울=뉴스1) 황지혜 기자 = 이사강과 론 부부의 결혼식 현장이 전격 공개됐다.

15일 밤 방송된 MBN '모던패밀리'에서는 김지영, 백일섭, 류진 가족의 모습이 그려졌다. 또한 박진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사강과 론 부부의 결혼식 전 모습이 그려졌다. 사강은 비혼주의자였는데 결혼을 하게 된 이유로 "위험할 때 한결같다는 건 어려운 건데 론이 항상 제 손을 잡고 있었다"고 이유를 밝혔다.
 

사강은 "웨딩드레스 입으니까 울컥해"라고 말했고 디자이너인 큰 언니는 갑자기 눈물을 터트렸다. 사강은 남편 론을 위해 이벤트를 준비했다. 론은 두 사람의 처음 만난 순간, 프로포즈 순간 등이 담긴 영상을 보며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사강은 "론이 잘 때 몰래 영상 편집했다"며 편집하면서 자신의 영상을 보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론은 군 입대를 아직 하지 않아 "시한부같은 기분이 있다"며 "그래서 더 잘해주고 싶고"라며 애틋한 마음을 내비쳤다.

결혼식 당일, 준비에 나선 사강과 론. 론은 사강의 귀걸이를 골라주며 다정함을 뽐냈다. 대도서관, 아이돌 등 1500여명의 하객들이 결혼식장을 찾았다. 늘 입던 트레이닝 복을 입고 신혼여행지로 떠나는 두 사람의 얼굴에는 행복한 미소가 번졌다.

백일섭은 땀을 빼고 나온 뒤 "떡만두"라고 주문하며 웃음을 더했다. 일전에 "난 저기서 안먹는다"고 말했기 때문. 이어, 미용실로 향했다.

백일섭은 "봄이 왔잖아"라며 설렌 모습을 보였다. 그는 "염색은 하지 않는다. 머리 흰머리도 없고 잘 자란다"고 말하며 패널들의 부러움을 샀다. 이수근은 "나이 속인 것 아니시냐"고 말하며 웃음을 더했다. 이어 장미꽃을 한 아름 산 뒤 누군가를 만나러 떠났다.

배우 류진은 조립 컴퓨터를 견적받았고 197만원이 나왔다. 그는 구매하고 돌아오는 길 아내에게 전화를 받았다. 아내 혜선은 약속이 있다며 아들 찬호를 학원까지 픽업해달라는 미션을 부여했다.

하지만 차가 밀려 실패했고 류진은 아내에게 전화를 걸었다. 혜선은 찬호에게 전화를 걸어 학원까지 직접 갈 것을 요청했고 약속 장소로 향했다. 류진은 아내에게 다시 전화를 걸었지만 냉랭한 반응으로 결국 혼나고 말았다.

혜선은 승무원 동기를 만났다. 그도 퇴직 후 육아 중으로 혜선은 "의지할 수 있는 언니"라고 설명했다. 한시간 반 정도의 시간동안 두 사람은 밀린 대화를 나누기로 했다.

혜선은 친구에게 남편 류진의 폭로전을 이어나갔다. 그는 "남편이랑 연애했을 때 심사숙고해서 선물을 사왔다. 은팔찌인데 체인같은 것. 내 취향도 아니다. 그거를 얼마전에 보여줬더니 그런 걸 왜 사왔냐더라"고 말하며 웃음을 더했다.

이어 "자존감이 떨어지는 것 같다. 남편의 돈으로 모든 생활을 해야될 때"라고 말했다. 그는 "퇴직금 잔고가 끝나는 순간 자존감이 떨어졌다. 마음이 확 달라졌다"고 말했다.

컴퓨터를 조립하던 류진은 직감적으로 아내가 돌아올 것을 알아채고 컴퓨터를 정리하고 거실로 나갔다. 아내는 "왜 용산에 갔냐"며 "뭐 산 거 아니냐"며 골방으로 향했다. 결국, 발뺌할 수 없는 증거들을 보게 된 아내. 류진은 아들을 위해 샀다고 변명을 했지만 분위기는 달라지지 않았다.

아이들이 집에 도착해 저녁 식사를 한 류진 가족. 류진은 밥을 먹고, 방문을 잠그고 밤을 새서 컴퓨터 조립을 했다. 그리고 작업 3일차, 드디어 컴퓨터 조립을 완성했다. 사강은 "생각을 많이 하게 하는 영상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MBN '모던패밀리'는 금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hwangno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