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김성균, 금새록 구했다.."처음으로 선배님 같아"
연예 2019/03/15 22:21 입력

100%x200

'열혈사제'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열혈사제' 김성균이 금새록을 구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에서 형사 구대영(김성균 분)은 황사장의 부하 장룡(음문석 분)에게 당할뻔한 후배 서승아(금새록 분)를 보호했다. 자신의 머리로 장룡을 공격한 것.

서승아는 "아까는 고마웠다"고 구대영에게 말했다. 이에 구대영은 "아까? 그 정도는 내가 막아주지, 선배인데"라고 답했다.
 

서승아는 "머리는 괜찮으시냐"고 물었고, 구대영은 "네가 아직 그걸 모르는구나. 내 머리가 일반인의 1.5배다. 얇은 방탄모를 쓴 것과 같다"고 해 웃음을 샀다.

그의 모습에 서승아는 "여기 오고 처음으로 선배님이 선배님 같았다"면서 수줍게 웃어 눈길을 모았다.

특히 서승아는 구대영에게 "파이팅 넘치며 눈빛이 살아났다고 해야 하나"라며 "아무래도 선배님이 신부님이랑 같이 다녀서 달라진 것 같다"고 해 세 사람의 앞으로의 활약에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열혈사제'는 다혈질 가톨릭 사제(김남길)와 구담경찰서 대표 형사(김성균)가 한 살인사건으로 만나 공조 수사에 들어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lll@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