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보젠코리아, 증시 퇴출 위기…"주식분산 미달"
경제 2019/03/15 18:46 입력

100%x200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전경. 2015.7.2/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거래소 "4월1일까지 해소 못하면 상폐기준 해당"

(서울=뉴스1) 양종곤 기자 = 완제의약품 제조업체인 알보젠코리아가 증시에서 퇴출될 위기에 처했다.

한국거래소는 "2017년 주식분산 미달로 인해 관리종목으로 지정된 알보젠코리아는 작년 12월말 기준으로도 주식분산 미달을 공시했다"며 "2018사업연도 사업보고서 제출기한인 4월1일까지 이를 해소할 수 있는 자료를 제출하지 못하면, 상장폐지 기준에 해당된다"고 15일 밝혔다.

 
알보젠코리아는 작년 주주명부를 확인한 결과 일반주주 소유주식비율이 7.78%를 기록했다고 이날 공시했다. 거래소의 주식분산 미달 규정에 따르면 알보젠코리아처럼 2년 연속 일반주주 소유주식비율이 10% 미만인 상장사는 상장폐지된다.

거래소는 알보젠코리아의 상폐 여부를 결정할 때까지 매매거래를 정지하기로 했다.


ggm11@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