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에서 보고 있나요?'
사회 2019/03/15 12:32 입력

100%x200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고(故)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공개 증언자인 배우 윤지오가 15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검찰 과거사위원회의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 및 고 장자연씨 사건 진상 규명 촉구' 기자회견에서 허공을 바라보며 생각에 잠겨 있다. 참가자들은 이 자리에서 "두 사건 모두 남성 권력에 의해 여성 인권이 심각하게 유린당한 사안임에도 당시 검찰은 범죄 사실 규명 대신 권력층을 엄호하기 위해 사건을 은폐하는데 급급했다"며 검찰의 진정성 있는 반성과 개혁을 촉구했다. 2019.3.15/뉴스1


kkorazi@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