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켓 든 여성단체 회원들
사회 2019/03/15 12:23 입력

100%x200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한국여성의전화를 비롯한 여성단체 회원들이 15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김학의 전 차관·고 장자연 사건 진상 규명 촉구' 기자회견에서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참가자들은 이 자리에서 "두 사건 모두 남성 권력에 의해 여성 인권이 심각하게 유린당한 사안임에도 당시 검찰은 범죄 사실 규명 대신 권력층을 엄호하기 위해 사건을 은폐하는데 급급했다"며 검찰의 진정성 있는 반성과 개혁을 촉구했다. 2019.3.15/뉴스1




kkorazi@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