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해주 선관위 상임위원 "文대선캠프 선거특보 임명사실 없어"
정치 2019/03/15 12:05 입력

100%x200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를 경청하고 있다.2019.3.15/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국회 행안위, 사실상 '조해주 청문회'

(서울=뉴스1) 정은지 기자,이우연 기자 =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선거캠프에서 공명선거 특보로 임명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15일 오전 전체회의를 개최하고 선거관리위원회, 소방청 등에 대한 업무보고를 진행했다.

 
이날 회의는 인사청문회없이 임명된 조해주 선관위 상임위원의 사실상 청문회 성격을 띈 점이 특징이다.

조해주 상임위원은 업무보고에서 "인사청문회가 계기가 돼 장기가 국회 열리지 못한것에 무거운 마음"이라고 밝혔다.

그는 "공정성 중립성 수호하는데 모든 열정 바칠 것"이라며 "말 한마디 행동 하나가 공개되고 공정성 잣대로 평가될 것이라는 것을 명심하며 직무를 수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야당 측에서는 조해주 상임위원에 대한 공세를 강화했다.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은 조해주 상임위원이 민주당 19대 대통령 백서에 '공명선거 특보'라고 언급된 점을 거론하며 "그야말로 후보자와의 근거리 인사"라고 지적했다.

권 의원은 "문재인 당시 후보의 선거캠프에 공명선거 특보로 임명된 사실이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조 상임위원은 이같은 사실이 "없다"고 답했다.

권 의원은 '나무위키'에 조해주 상임위원의 특보 활동 경력이 게재됐다 삭제 경위에 대한 질문을 이어가며 "사위가 삭제한 것이 맞느냐"고 압박했다. 그러면서 "(나무위키에) 명시된 조해주가 본인이라는 것은 어떻게 판단했느냐"고 질문했다.

조 상임위원은 사위에게 부탁해 관련 경력을 삭제했다며 "검증하신 분이 인터넷에서 봤다고 하니 삭제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완수 자유한국당 의원도 "조해주 상임위원이 청문회를 안 거치고 오신 것, 가장 공정해야 할 선거관리 업무를 수행해야 할 곳에 임명된 것에 대해 유감"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이 조 위원을 선관위원에 내정한 점을 둘러싸고 야권에서는 그가 과거 대선 캠프 특보 명단에 올라있다는 점을 문제삼으며 청문회를 거부해왔다.

그러나 청와대의 임명 강행으로 야당은 국회 보이콧을 선언하고 릴레이 단식 농성에 돌입하며 국회가 열리지 못했다.


ejjung@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