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트랙' 지정 이견 표출 바른미래…의총 자정 넘길 듯
정치 2019/03/14 23:50 입력

100%x200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50차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3.12/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당내 연동방식·'패키지' 패스트트랙 등 갈등

(서울=뉴스1) 정은지 기자,이형진 기자 = 바른미래당이 14일 선거법 개편안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절차)에 올리는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긴급 의원총회를 열었지만 이견 좁히기가 쉽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이날 저녁 9시부터 시작된 의원 총회는 자정을 넘긴 후에나 종료될 것으로 관측된다.

 
이날 긴급 의총은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주평화당 등 여야 4당이 선거법 개편안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는 '데드라인'을 하루 앞두고 이뤄졌다. 손학규 대표, 김관영 원내대표를 비롯해 유의동, 김성식, 정병국, 이혜훈, 하태경, 지상욱, 오신환, 채이배 의원 등 19명이 참석했다.

의총에 참석한 일부 의원들은 회의 도중 기자들과 만나 이날 논의가 오래 걸릴 것 같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긴급 의총에서는 선거제 개편안 및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안, 검·경 수사권 조정 관련 법안의 패스트트랙 지정 여부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예상된다.

당내에서는 3개 법안을 이른바 '패키지' 형식으로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는 점에 대한 적지 않은 반발이 있다고 한다.

특히 정병국, 이혜훈, 지상욱 등 바른정당계 의원 뿐 아니라 호남 출신 의원들도 '패키지' 형식의 패스트트랙 지정에 대해 부정적인 것으로 파악된다.

앞서 정병국 의원은 지난 12일 열린 의총에서 "여타 다른 법과 연계해 (선거제도 개편을) 패스트트랙에 올리는 것은 받아서는 안 된다. 결국 이것은 술수"라고 공개적으로 비판하기도 했다.

연동방식에 대한 의견도 논의 대상 중 하나다. 민주당은 총 300석 가운데 비례대표 75석에 대해서는 전체 정당득표율의 절반을 의석으로 보장하는 '준연동형제' 도입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이 때문에 민주당과 협상에서 100%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얻어낼 수 없는 상황에서는 당 내 의견을 하나로 모으기도 쉽지 않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ejjung@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