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11점 차 뒤집고 삼성생명에 역전승…PO 1차전 승리
스포츠/레저 2019/03/14 21:13 입력

100%x200

14일 오후 충남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우리은행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우리은행과 삼성생명의 경기에서 우리은행 박혜진이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2019.3.14/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100%x200

14일 오후 충남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우리은행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우리은행과 삼성생명의 경기에서 우리은행 빌링스가 득점과 함께 파울을 얻어내고 있다. 2019.3.14/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서울=뉴스1) 온다예 기자 = 아산 우리은행이 용인 삼성생명을 꺾고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위한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우리은행은 14일 아산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2018-19 여자프로농구' 삼성생명과의 플레이오프(3전2선승제) 1차전에서 90-81으로 이겼다.

이로써 우리은행은 남은 2, 3차전에서 1승만 추가하면 7년 연속 챔피언 결정전에 진출하게 됐다. 역대 플레이오프에서 1차전 승리팀이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한 경우는 총 42회 중 37회로 확률로 따지면 88.1%에 달한다.
 

플레이오프 2차전은 16일 용인에서 열린다.

우리은행은 박혜진과 빌링스가 나란히 21점씩을 올리며 승리를 견인했다. 임영희가 17점, 김정은 15점으로 팀 승리를 뒷받침했다. 삼성생명은 김한별이 28점, 박하나가 16점으로 분전했으나 패배로 빛이 바랬다.

초반부터 우리은행이 기세를 올렸다. 우리은행은 1쿼터 시작 2분30초까지 삼성생명을 무득점으로 묶고 5점을 뽑아 기선을 제압했다. 하킨스의 득점으로 뒤늦게 포문을 연 삼성생명은 배혜윤과 김한별의 득점으로 추격에 나섰으나 흐름을 뒤집진 못했다. 결국 1쿼터에선 24-21로 우리은행이 앞섰다.

하지만 2쿼터들어 삼성생명의 외곽이 살아나기 시작했다. 2쿼터 종료 4분17초를 남기고 박하나와 김한별이 연속 3점슛을 터뜨리면서 주도권은 삼성생명으로 넘어왔다. 삼성생명은 2쿼터에만 3점슛 5개를 퍼부으며 48-40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우리은행은 3쿼터부터 추격에 나섰다. 한때 11점 차까지 뒤지던 우리은행은 박혜진의 득점을 앞세워 삼성생명을 바짝 뒤쫓았다. 우리은행은 64-65, 1점 차로 삼성생명을 추격하며 3쿼터를 마쳤다.

4쿼터는 접전이었다. 양 팀은 엎치락 뒤치락 1점 차 승부를 이어갔다. 경기 종료 6분38초를 남기고 박혜진의 연속 득점과 임영희의 득점이 터지면서 우리은행이 다시 주도권을 가져갔다.

78-76에서 김소니아의 3점슛이 나오면서 우리은행은 81-76으로 달아났고 빌링스 연속 득점과 김정은의 3점포로 승부에 종지부를 찍었다.

4쿼터 중반 5반칙 퇴장으로 하킨스를 잃은 삼성생명은 우리은행의 공격을 막지 못하고 결국 패배를 안았다.




hahaha8288@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