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인터뷰]③ '악질경찰' 이선균 "성대모사? 열 명 중 한 명은 비슷해"
연예 2019/03/14 14:16 입력

100%x200

워너브라더스 코리아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이선균이 자신의 성대모사에 대해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이선균은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한 영화 '악질경찰'(이정범 감독) 관련 인터뷰에서 자신을 성대모사 하는 사람이 많은 것에 대해 "저는 잘 안 본다. 열에 한 명 정도는 비슷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나를 성대모사 하는 사람을 성대 모사 하는 것 같다. 쉬우니까 많이 하지 않겠느냐"면서 "고맙다고 얘기해야 하는지 모르겠지만 짜증이 난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이선균은 '자신의 목소리를 좋아하느냐'는 질문에는 "(마)동석이 형 하면 몸, 이런 것처럼 규정지어지는 게 부담일 때도 불편할 때도 있다. 개인적으로는 호불호가 있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고, 어떻게 더 편하게 연기할지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 그래서 더 찌질하게 연기하는 것 같기도 하다, 현실적으로 하고 싶은 것도 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이선균은 '악질경찰'에서 범죄를 사주해 온 악질 경찰 조필호 역을 맡았다. 조필호는 미나(전소니 분)를 만나면서 범죄자보다 더 범죄 같은 경찰에서 변화를 경험한다.

'악질경찰'은 뒷돈은 챙기고 비리는 눈감고 범죄는 사주하는 악질경찰 조필호가 거대기업의 불법 비자금 사건과 엮이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아저씨'로 신드롬을 일으킨 이정범 감독의 신작이다.

한편 '악질경찰'은 오는 20일 개봉한다.


eujenej@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