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컷] 김윤석 "첫 연출작 '미성년', 기쁨 비견할 수 없이 커"
연예 2019/03/14 10:21 입력

100%x200

'미성년' 스틸 컷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영화 '미성년'을 통해 감독으로서 스크린에 첫 발을 내딛은 대한민국 대표 배우 김윤석이 섬세한 연출력뿐만 아니라 색다른 연기 변신까지 예고했다.

14일 배급사 쇼박스에 따르면 김윤석은 첫 작품인 만큼 시나리오 단계부터 신중을 기울이며 영화계에서 다져진 탄탄한 연기 내공을 바탕으로 촬영 현장을 이끌었다. 매 촬영마다 배우들과 끊임없이 소통하고 의견을 나누며 한 신, 한 신을 빚어냈다는 후문.

'미성년'은 평온했던 일상을 뒤흔든 폭풍 같은 사건을 마주한 두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김윤석은 '미성년'을 통해 감독으로 스크린을 찾는다.
 

염정아는 감독 김윤석에 대해 "배우 입장에서 현장을 배려해 주셔서 편하게 촬영했다"고 했고, 김소진은 "어떤 이야기든 귀담아 들어 주셔서 정말 섬세한 연출가라고 생각했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김윤석 감독은 "좋은 배우들, 좋은 스태프들과 함께 한 편의 영화를 만들어가고, 이것이 생각했던 것보다 더 좋게 형상화되거나 그들과 소통이 잘 전달되고 있다고 생각될 때 오는 기쁨은 그 어느 것에도 비견할 수 없을 만큼 크다. 작품에 완벽하게 몰입해서 영화를 완성시켜준 배우와 스태프들에게 항상 고맙다"며 첫 작품을 연출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한편 '미성년' 속 폭풍 같은 사건을 일으키는 장본인 ‘대원’으로 분한 김윤석은 이제껏 본 적 없는 색다른 연기 변신을 선보인다. 전작에서의 강렬한 캐릭터를 벗고 한 층 더 친근하고 평범한 아빠의 모습으로 돌아온 김윤석은 비밀이 밝혀진 후 상황을 회피하려고만 하는 무책임한 대원의 캐릭터로 강한 인상을 남길 예정이다

이로써 '미성년'은 첫발을 내딛은 감독 김윤석과 연기의 틀을 또 한 번 넘어선 배우 김윤석의 열정을 모두 만나볼 수 있는 영화가 될 전망이다. '미성년'은 4월 개봉 예정이다.


eujenej@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