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언·한소희·권수현, '어비스' 합류 "시선강탈 활약"
연예 2019/03/14 08:32 입력

100%x200

© 뉴스1 tvN '어비스' 제공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tvN '어비스'에 배우 이시언 한소희 권수현이 합류한다.

오는 5월 방송 예정인 tvN 새 월화드라마 '어비스'(극본 문수연/연출 유제원)는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를 통해 생전과 180도 다른 ‘반전 비주얼’로 부활한 두 남녀가 자신을 죽인 살인자를 쫓는 반전 비주얼 판타지. 박보영 안효섭 이성재에 이어 이시언 한소희 권수현이 캐스팅을 최종 확정했다.

이시언은 '어비스'에서 순정 마초 박동철로 변신한다. 극 중 박동철은 강력계 형사로는 카리스마 넘치지만 사랑하는 여자의 말 한마디에 갈대처럼 흔들리는 '내유외강' 형사. 자신의 업무에서는 '프로 일잘러'(일 잘하는 사람)의 면모를 마음껏 뽐내지만 사랑 앞에서만큼은 아낌없이 퍼주는 '순정남계 큰 손'으로 반전 매력을 폭발시킬 예정. 그 동안 이시언이 다양한 작품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뽐내왔기에 그가 연기할 박동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다.
 

또 지난해 안방극장을 강타한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에서 신스틸러로 활약한 한소희는 정체불명의 ‘미스터리녀’ 장희진 역으로 합류했다. 장희진은 극 중 차민(안효섭 분)의 약혼녀이자 결혼식날 돌연 잠적한 문제적 인물. 특히 그녀의 존재 여부가 차민을 거대한 소용돌이로 이끌 예정으로 한소희의 연기 변신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권수현은 ‘다이아몬드 수저 검사’ 서지욱 역을 맡았다. 극 중 서지욱은 고세연(박보영 분)과 사법 연수원 동기로 대법관 집안 출신, 역대 최연소 수석검사 승진 등 꽃길만 걸어온 엄친아. 승산 없는 게임에 절대 도전하지 않는 서지욱이 전대미문의 연쇄 살인 사건 담당을 맡아 하드캐리할 것을 예고한다.

'어비스' 제작진은 "개성과 연기력이 보장된 배우 이시언 한소희 권수현이 합류해 그 어느 때보다 판타스틱한 라인업이 완성됐다"며 "세 사람이 연기할 캐릭터 모두 한 번 보면 잊을 수 없는 강렬한 존재감과 독특한 반전 매력을 가졌다. 시청자들의 시선을 강탈할 이들의 활약을 기대해도 좋다”고 전해 기대감을 높인다.

오는 5월 방송.


ichi@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