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나PD "지라시 유포로 마음고생, 억울하더라"
연예 2019/03/12 15:00 입력

100%x200

© 뉴스1 나영석PD /tvN 제공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나영석PD가 지난해 불륜설 지라시 유포자들을 고소한 것과 관련한 심경을 털어놨다 .

tvN 신규 예능 프로그램 '스페인하숙'의 기자간담회가 12일 오후2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렸다. 나영석PD와 장은정PD 김대주 작가가 참석해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앞서 지난해 10월 인터넷, 모바일을 중심으로 '윤식당'의 연출자와 출연자였던 나PD와 정유미의 불륜 루머가 유포됐다. 나PD와 정유미는 다음날 '사실무근'의 입장을 밝히면서, 법적으로 대응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이후 지난 2월 루머 유포자, 인터넷 게시자 등이 경찰에 잡혀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이와 관련한 질문을 받은 나영석PD는 "개인적인 일이긴 한데, 마음 고생이 없진 않았다. 억울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몇 분들이 검찰에 송치가 됐다고 하더라. 그 분들은 소문을 듣고 그렇게 썼다고 하는데 그 점은 여전히 궁금하더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일단 가족들에게 미안하고 내가 그런 적이 없다는 걸 증명하기 위해 누군가를 고소해야 하는 것이 마음이 좀 안 좋더라"고면서 "몇 명이 송치 된다고 하는데 '아싸 다 잡았다'의 느낌도 아니다. 우리 사회가 돌아가면서 이런 일이 너무 많지 않나. 저 분들이 그 글을 올렸다고 가장 큰 죄를 지었다고 생각하지 않고 그걸 공유한 것도 범죄이고 나 역시 그런 사람일 수도 있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스페인하숙'은 타지에서 만난 한국인에게 소중한 추억과 선물이 될 휴식을 대접하는 차승원, 유해진, 배정남의 모습을 담는다. 지난 2015년부터 '삼시세끼' 어촌편, 어촌편 시즌2, 고창편 세 번의 시즌을 함께 한 차승원 유해진이 다시 한 번 호흡을 맞춘다. 오는 15일 오후 9시10분 첫방송.


ichi@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