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김도균, 대장암 의심...조직검사 결과는
연예 2019/02/12 23:35 입력

100%x200

SBS '불타는 청춘'© 뉴스1


(서울=뉴스1) 황지혜 기자 = 김도균이 조직검사 결과가 공개됐다.

12일 밤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건강검진 결과 대장암이 의심됐던 김도균의 조직검사 결과가 공개됐다.

김도균은 생애 첫 건강검진을 받았다. 그는 대장암 직전이라는 이야기에 조직검사를 받게 됐다. 도균은 입원했고 소식을 들은 연수가 병원을 방문했다. 이들은 함께 밤을 지새웠다.
 

그리고 일주일 뒤, 조직 검사 결과가 나오는 날, 김광규가 함께 했다. 김도균은 걱정스러운 표정이었다. 이어 결과가 발표됐다. 대장암으로 진행이 됐을 수도 있을 만한 혹이었다. 조직 검사 결과는 다행히 대장암은 아니다"라고 말했고 김광규는 안도하며 축하한다고 인사를 건넸다.

대장암의 전단계인 선종이다. 선종 중에서도 위험도가 큰 선종이다. 자칫 몇 달만 늦게 하셨어도 대장암까지 진행이 될 가능성이 있을 고위험도의 선종이었다 앞으로 관리를 잘 해야 한다"며 경각심을 알렸다.


hwangno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