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선배들, 청와대서 쿠데타 할 것"…112에 전화 협박
전국 2019/02/12 19:58 입력

100%x200

© News1


(인천=뉴스1) 정진욱 기자 = 112에 전화해 청와대에서 쿠데타를 하겠다며 협박 전화를 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검거됐다.

부평경찰서는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A씨(34)를 체포해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11일 오후 10시 52분즘 인천시 부평구에 있는 한 공중전화로 112에 전화를 걸어 "나는 현직 중사다"라며 "대통령 때문에 피해를 봤고, 군 선배들이 청와대에서 쿠데타를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경찰은 CCTV를 분석해 12일 오후 3시 50분쯤 인천시 부평구 인근 도로에서 A씨를 체포했다.

A씨는 경찰에서 "술이 취한 상태에서 사회 불만이 많아 협박했다"고 진술했다.

A씨는 현직 군인이 아닌 무직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guts@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