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일왕 사죄' 문희상 발언 "진정성 촉구 취지 이해"
정치 2019/02/12 16:07 입력

100%x200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 2018.5.24/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문의장 측에 철회 권고 등 계획 없음 시사
日 강제징용 협의 요청에도 "면밀히 검토중"반복

(서울=뉴스1) 배상은 기자 = 외교부는 일본 정부가 12일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 '외교적 협의'를 재요청해온 데 대해 "면밀히 검토중"이라는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일본 측이 문희상 국회의장의 '일왕 사죄' 발언과 사과를 요구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별도의 대응은 하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노규덕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일본의 협의 요청에 응할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노 대변인은 한국이 일본 정부에 일반적인 외교채널을 통한 협의를 지속하겠다는 답변을 발송했다는 보도와 관련해서는 "일반적 외교채널을 통한 협의는 여태까지 진행돼왔다"며 "언제든지 또 진행될 수 있는 그런 협의"라고 말했다.

통상적 외교채널을 통한 협의는 항상 열려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NHK·지지통신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은 "지난달 첫 협의 요청 이후 한 달이 지나도록 한국 측으로부터 응답이 없어" 이날 오전 김경한 주일한국대사관 차석공사를 외무성으로 불러 정부간 협의를 재요청했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대법원 판결에 따라 일본 기업들의 국내 자산에 대한 압류 절차가 시작되자 지난달 9일 '한일 청구권 협정에 따른 정부 간 협의'를 한국 측에 요청하면서 이달 8일까지를 답변 시한으로 정한 바 있다. 다만 우리측은 청구권 협정에 시한은 명시되어있지 않은만큼 일본이 일방적으로 정한 시한에는 구애받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노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관련 아키히토 일왕의 사죄를 요구한 문 의장의 지난 8일 블룸버그 인터뷰 발언과 관련해서도 "일본 측이 외교경로를 통해 유감 의사를 전달해온 바 있다"고 확인했지만, 문 의장 측에 발언 철회 권고 등의 계획은 시야에 넣고 있지 않음을 시사했다.

그는 문 의장의 해당 발언에 대해 "위안부 피해자분들의 명예·존엄 및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서는 피해자 중심 접근에 따라 일 측이 진정성 있는 자세를 보여줄 필요가 있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취지의 언급으로 이해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 의장 측에 발언에 대한 별도의 사과나 철회를 권고할 계획은 없는지 여부에 대한 질문에 "이미 저희의 입장에 대해 설명을 드렸다"며 즉답을 피했다.


baebae@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