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가짜뉴스특위, '5·18 허위 유튜브' 방심위 심의 신청
정치 2019/02/12 14:49 입력

100%x200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허위조작정보대책특별위원장© News1 이종덕 기자

박광온 "5·18 허위조작정보 출처 80%이상이 유튜브"

(서울=뉴스1) 김세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 허위조작정보대책특별위원회가 12일 5·18민주화운동 허위조작 정보를 생산·유통하고 있는 유튜브 채널에 대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 통신 심의를 신청했다.

박광온 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튜브 12개 채널에 있는 총 64건 영상에 대해 통신심의 신청을 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박 위원장은 관련 영상들이 5·18민주화운동을 북한군의 침투로 발생된 폭동이라고 주장하며, 유족에 대해서도 모욕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영상들이 방심위의 정보통신 심의 규정을 명백히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박 위원장은 관련 영상들이 심의 규정 중 '헌법에 반해 역사적 사실을 현저히 왜곡'했고, '합리적 이유 없이 출신·지역 등을 차별하거나 이에 대한 편견을 조장'했다고 설명했다.

박 위원장은 유튜브 채널을 우선적으로 조치한 이유에 대해선 "특위 분석 결과, 포털·SNS 등에서 유통되고 있는 5.18 허위조작정보의 80% 이상이 유튜브 출처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방심위가 통신 심의 절차를 통해 해당 유튜브 영상들에 대해 신속히 조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국회가 허위조작정보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 방안을 본격적으로 모색해야 한다"며 "공적규제 강화·팩트체크 활성화·미디어 리터러시 도입 등 실효적인 대책 마련을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smile@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