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이슈] 故최진실 딸 최준희, 루푸스 투병 고백 "2달간 입원"
연예 2019/02/12 14:44 입력

100%x200

최준희 유튜브 영상 캡처 © 뉴스1

100%x200

최준희 유튜브 영상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고(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자신의 근황을 공개했다. 현재 자신은 루푸스 투병 중이라며 회복 중에 있다는 근황을 전했다.

최준희는 지난 11일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 자신의 채널을 개설하고 소개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최준희는 "인스타그램으로 채널을 운영할까 말까 고민했는데 이렇게 올리게 됐다. 영상 시작하기에 앞서 소개하는 영상 찍기 위해 카메라를 켰다"며 "저는 17세 평범한 여고생이고 배우 최진실의 딸 최준희라고 한다"고 소개했다.

그는 이어 "제 근황들에 대해 여쭤보시는 분들 많으시더라. '왜 인스타그램 사진 다 내렸냐, 왜 셀카 다 내렸냐' 등 질문들이 많았는데 다 설명해드리겠다"며 "사실 두달 동안 몸이 너무 안 좋았다. 안 좋다기 보다는 질병에 걸려 아무것도 할 수가 없었다. 난치병 중에 루푸스라는 질환이 있는데 자가면역 질환이다. 루푸스에 걸려서 두달 동안 병원에 입원해 있으면서 정말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고 털어놨다.

또 최준희는 "이 병이 아무것도 아닌 것 같아도 막상 걸리면 정말 사람 미쳐 돌아버리게 한다. 이제 조금 나아지기 시작해서 어제 퇴원했다"며 "투병하게 되면 어떤 증상들이 보이냐면 퉁퉁 부어서 걸어다닐 수가 없다. 다리에 물이 차고 휠체어도 타고 다녀야 한다. 몸이 무거워서 다리로 걸어다닐 수가 없더라. 가장 중요한 것은 체중이 일주일인가 2주 만에 10㎏이 늘게 된다"고 고백했다.

이어 "지금도 보시다시피 예전 사진과 다르게 살짝 부어 있다. 살찐 거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으신데 이게 부은 것"이라면서 "이전과 다르게 통통해지고 턱살이 늘어나서 이렇게 계속 마스크를 끼고 다녀야 한다. 마스크 없이 살 수 없다. 또 피부도 달라진다. 반점이 올라오고 홍반도 올라오고 각질이 일어나고 뜯어지면서 몸에 상처도 생겼다"고 덧붙였다.

최준희는 "(투병하면서) 자존감이 완전 팍팍 깎이고 왜 이렇게 괴물같이 변했지 이런 생각도 들었다. 완치가 아닌 회복 중인 단계라 영상도 올릴까 말까 고민했지만 다행히도 병원에서 예전 모습으로 돌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얘기해서 회복해 나가는 모습들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면서 "제게 뚱뚱해졌다 못생겨졌다 댓글 달려도 감안해야 하는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다 나을 때까지 이런 모습 이해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끝으로 최준희는 현재 교제 중인 남자친구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제 그림을 보고 많은 분들이 남자친구가 있냐고 여쭤봐주셨는데 10개월째 사랑하는 남자친구가 있다. 남자친구를 모티브로 그릴 때가 많더라"며 "그간 저에 대한 논란이 많았었고 싫어하는 분들은 저를 계속 싫어할 거고 계속 미워하실 거라는 걸 안다. 또 많은 말들이 오갈 거고 휩쓸리게 되겠지만 신경 쓰지 않고 제 갈길 가려고 한다. 항상 제 옆에 남아 있어주고 항상 사랑해주신 분들이 많다는 걸 잊지 않고 제 모습 보여주면서 활동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최준희는 고 최진실과 고 조성민 사이에서 지난 2003년 태어났다.


aluemchang@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